기사 (전체 12,19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사진보도] 우리 대학, 국립 5.18민주 묘지 참배
국채원 기자   2018-05-15
[줄탁] 5·18을 대표한다는 사람들에게
5월이다. 광주에서의 5월은 언제나처럼 하지만 언제가 아닌 것처럼 알 수 없는 묘하고 복잡한 감정들로 꿈틀댄다. 갓 학부에 입학하여 첫 오월을 맞이했을 때는 국가 폭력과 부당한 권력에 저항하다 아스러져버린 민중이라는 서사적 비장미로 벅차올랐었다. 그리
이삼섭(지역개발학 석사과정)   2018-05-15
[사설] ‘역사로서의 5·18’ 전대가 앞장서야
‘5·18민주화운동’은 38년이 지난 역사이면서 아직 현재 진행형이다. 1980년 5월 18일 아침 9시 무렵 전남대 정문에서 군인들에 대항하는 학생들의 시위가 시작되었다. 정권을 장악한 신군부세력에 대한 ‘광주민중항쟁’의 시작이다. 남녀노소를 가리지
전대신문   2018-05-15
[기고] 내가 본 전남대의 5·18
전대스타그램은 사진을 통해 독자와 소통하는 코너입니다. 나만 보기에 아까운 사진, 특별한 추억을 에 공유해주세요! 짧은 사연과 함께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또는 news@cnumedia.com으로 보내주시면 1등부터 3등까지 선별해 지면에 실어드립니다.
전대신문   2018-05-15
[청년의눈빛으로] ‘드루킹 사건’ 그 결말에는 무엇이 있어야 할까
최근 ‘드루킹 사건’으로 사회가 떠들썩하다. ‘드루킹 사건’은 정치 파워블로거 ‘드루킹’과 그가 설립한 ‘경제적 공진화 모임(이하 경공모)’이 여론을 조작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사건이다.‘드루킹 사건’은 드루킹과 경공모가 친민주 성향의 댓글을 달면서 여
국채원 기자   2018-05-15
[기고] 오래된 슬픔 너머 보이는 것
전체를 바라보면 아름답다멀리서 바라보면 아름답다가까이에서 바라보면여기저기 아픈 꽃 피어 있다여백 없는 사람들과 철쭉꽃꽃은 간데없고 색들만 어지럽다시집 중에서 빠르게 흘러가는 일상 속에서 우리는 기쁘고 행복한 일들을 찾기도 바쁘다. 반면 김완 시인의
고원진 수습기자   2018-05-15
[사람들] “영상이 좋으셨다면 좋아요 눌러주세요!”
요즘은 바야흐로 영상의 시대다. 여기 영상 시청에 그치지 않고 직접 제작에 나선 이들이 있다. 이대영 씨(자율전공 · 12), 최영호 씨(자율전공 · 14), 이다니엘 씨(자율전공 · 15), 김도연 씨(신문방송 · 16)로 구성된 영상 제작팀 ‘트윅
박정환 수습기자   2018-05-15
[사람들] “5·18 청년들의 불씨가 희망의 들불 되길”
80년대 당시 청년이 현재의 청년을 만나면 어떤 이야기를 해줄까. 최기혁 들불야학 대표로부터 38년 전 광주 청년들의 생생한 이야기를 듣는 ‘들불야학 청년 토크 콘서트’가 지난 2일 인문대 3호관 소강당에서 열렸다. 이번 행사는 ‘Awesome’ 인문
류지원 수습기자   2018-05-15
[사람들] “낯선 이메일 한통, 제 인생을 바꾸어 놓았죠”
우연한 기회로 방문한 한국에서 제 2의 삶을 찾은 사람이 있다. 바로 독일에서 온 잼(Emily Claire jemima Beier 독일언어문학·17)씨다. 일본 워킹홀리데이에 실패해 낙심한 채 한국으로 보낸 이메일 한통이 그의 인생을 바꿔 놓았다.잼
최지현 수습기자   2018-05-15
[사람들] “나를 알아갈 수 있었던 329일간의 여행”
김수영 작가의 저서 ‘당신의 꿈은 무엇입니까’는 매일 한 명씩, 1년간 전 세계 365명에게 ‘당신의 꿈은 무엇입니까’라는 질문을 던진다. 그들의 꿈을 파노라마처럼 이어 붙인 이 책은, 꿈을 꾼다는 것 자체가 두려운 사람들에게 마음껏 꿈꾸고 도전하고
정시윤 수습기자   2018-05-15
[사람들] 세월호는 왜 침몰했을까? ‘그날 바다’가 던지는 물음표
“이 영화를 통해 ‘우리가 세월호 침몰 원인을 제대로 알고 있는가?’라는 질문을 불러일으킬 수 있으면 좋겠다.”지난달 27일 광주극장에서 영화 ‘그날 바다’(감독 김지영) 상영 후 이뤄진 관객과의 대화에서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가 이같이 말했다. 이날
박지현 기자   2018-05-15
[사람들] “리더십과 책임감 갖춘 준비된 리더를 꿈꿉니다”
남자들의 영역이라고 여겨지던 군대에 당당히 출사표를 던진 사람이 있다. 바로 여수캠퍼스 제1051 학생군사교육단(ROTC)의 최초 여자 후보생인 58기 임경진 씨(해양경찰·16)다.지난 2월 ROTC에 입단한 임 씨는 본격적으로 장교가 되기 위한 길을
염강민 수습기자   2018-05-15
[기획] “사는 날까지 건강하게 운영하는 게 목표죠”
어릴 때부터 미술에 대한 관심이 남달랐다. 미술 서적이 귀했던 시절 관련된 서적을 하나 둘 모으는 취미는 그를 여기까지 이끌었다. 광주 계림동 미술 책방 학문당’의 안명원 사장(75) 이야기다.삶과 미술을 분리해서 논할 수 없다는 안 사장은 40년 째
박지현 기자   2018-05-15
[기획] 계림동에서 ‘헌책과 산책’ 어떠세요?
사람의 키보다 훨씬 높은 서가에 꽂혀 있는 헌책, 곳곳에 있는 사다리, 오래된 특유의 묵은 종이 냄새. 대형서점이나 온라인 서점에서는 느낄 수 없는 헌책방의 모습이다. 이런 헌책방이 최근 사람의 발길이 끊어지면서 활력을 잃고 있다. 25년 만에 돌아온
박지현 기자   2018-05-15
[대학] 5·18 비하 발언 BJ철구 PC방 “퇴출하라”
5·18 민주화운동을 ‘폭동’이라고 폄훼한 BJ철구의 가맹점 ‘철구 PC방’이 우리 대학 후문에 생겨 반대 여론이 일어나고 있다. 이에 중앙동아리 ‘소셜메이커’는 “철구PC방의 전남대 인근 입점을 반대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진정한 사
박지현 기자   2018-05-15
[대학] 5·18민중항쟁사적비를 아시나요?
‘이곳은 한국 민주주의 역사에 찬연히 빛나는 5·18 광주민중항쟁이 시작된 곳이다’ 정문 동쪽에 놓여있는 5·18민중항쟁사적비에 쓰인 문구 중 일부다. 사적비는 5·18민주화운동의 최초 발원지인 정문의 역사적, 사회적 의의를 기리기 위해 1999년 광
차지욱 기자   2018-05-15
[특집] 518번 버스를 타고 둘러보는 5월의 발자취
518번 버스는 518 자유공원부터 구 전남도청, 전남대 정문을 거쳐 국립 518민주묘지까지 운행하는 특별한 광주 시내버스다. 오월 정신을 느끼고 싶다면 과거와 현재를 오가는 518번 버스를 타고 518의 발자취를 따라가 보는 건 어떨까. #1 국립5
박세은 수습기자   2018-05-15
[특집] 끝나지 않은 역사, 풀어야할 이야기
980년 5월 18일 광주를 바라보는 시선은 제각각이다. 전 국민의 민주화 열망을 잠재우고 폭력 진압을 정당화하기 위해 신군부가 광주를 외부로부터 차단하고 폭동이라 선전했기 때문이다. 5·18민주화운동에 대해 잘 모르는 학생들을 위해 이 타지학생과 광
차지욱 기자   2018-05-15
[대학] 시간은 흘렀고 역사를 남겼다
이 5·18 민주화운동 38주년을 맞아 1980년 5월과 2018년 5월을 한 프레임에 담았습니다. 1980년 5월, 민주화를 위해 앞장섰던 전남대의 뜨거웠던 민주화 열기가 지금 당신에게도 전해지길 기대합니다. #민주주의 꽃을 피우자 “우리가 민족민주
전혜림 수습기자   2018-05-15
[사회] 알바생 주휴수당 못 받는 경우 허다
주휴수당 지급선은 주 15시간 이상…업주 “최저임금 인상으로 사정 어려워” #인문대 ㄱ씨는 최근 토요일과 일요일에 각각 8시간씩 일하는 주말알바를 구했다. 일주일에 16시간 이상 노동에 해당하기 때문에 주휴수당 지급을 요구했다. 그리고 하
류지원 수습기자   2018-05-14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00-757 광주광역시 북구 용봉로 77(용봉동) 제1학생회관 2층 신문방송사 편집실
대표전화 : 광주캠퍼스 062) 530-0527/0523  여수캠퍼스 061) 659-6655 | 팩스 : 062)530-0522 | 발행인 : 정병석 | 주간  : 임칠성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지희
Copyright © 2013 전남대학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