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1.28 금 21:25
기사 (전체 1,51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줄탁] 일상 회복 아닌 일상 복원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우리의 일상에 침입한 지 2년이 되었습니다. 어느덧 마스크 없는 생활이 어색해졌고, 처음에 어색했던 QR코드는 이제 너무 자연스러운 행동이 되었습니다. 전 세계는 지금껏 경험하지 못했던 새로운 일상을 하루하루 만들어나가고 있습니다
전대신문   2022-01-09
[사설] 정본청원(正本淸源), 건학 100년을 향한 웅비
휴전협정도 맺어지기 전인 1952년 1월 1일, ‘국립전남대학교’는 발족하였다. 당시 우리가 직면한 대한민국의 현실은 참담 그 자체였다. 오랜 식민시대와 역사상 최대 비극이었던 한국전쟁으로 인해 전 국토와 산업기반은 파괴되었고, 조국은 분단되었으며,
전대신문   2022-01-09
[무적] 범 내려온다!
2022년, 임인년(壬寅年)의 해가 밝았다. 올해는 육십갑자 중 39번째에 해당하는 해로, ‘흑호랑이의 해’다. 맹수 중의 맹수인 호랑이는 용맹과 기개의 표상이다. 오래전부터 우리 민족과 함께해온 친숙한 동물이기도 하다. 설화나 전설 등 어느 이야기에
이선정 편집국장   2022-01-08
[줄탁] 해체된 가족의 탄생
최근 ‘가족’에 관한 인문학 강의를 하면서 오늘날 달라진 ‘가족’의 의미와 가치에 대해 생각해 보았다. 문학과 영화, 가족을 그린 예술가들의 그림 등 각기 다른 시·공간에서 만나는 가족의 모습은 그 다양성에도 불구하고 가족이라는 단어가 주는 이면을 다
전대신문   2021-12-05
[사설] 청년의 정치가 꽃피는 ‘괜찮아대학’에 대한 상상
2022 대선을 100여일 앞두고 정치권에서 2030 청년세대를 각자의 이유로 호명하고 있다. 정치가 청년을 찾는 계절이 돌아온 것이다. ‘청년정치’라는 모호한 개념이 부유하고 있지만, 정작 청년들은 여당이든 야당이든 별반 다를 바 없는 기성세대의 말
전대신문   2021-12-05
[오늘한끼] 달고나 속에 퐁당, 나의 대학 생활!
제가 선정한 올해 마지막 날을 기념할 음식은 바로 달고나입니다. 코로나의 여파로 유난히 짧게 느껴지는 2021년이 어느덧 막바지를 향해 달려가는 중입니다. 올해 새내기로 입학해 첫 대학 생활을 즐기다 보니 시간이 빠르다는 걸 다시금 실감하고 있는데요.
전대신문   2021-12-05
[오늘한끼] 나만의 졸업식, 짜장면으로 기념하는 하루
2021년의 마지막을 장식하고 싶은 특별한 음식은 짜장면입니다. 유치원부터 고등학교까지, 그동안 저는 수많은 졸업을 경험해왔는데요. 익숙했던 것들과의 이별, 그리고 어쩌면 새로운 시작이 되기도 하는 졸업은 도통 익숙해지기가 어려운 일 중 하나입니다.
전대신문   2021-12-05
[청년의눈빛으로] 민중의 지팡이를 썩은 지팡이로 만드는 경찰 임용제도
인천의 한 빌라에서 지난달 15일 흉기 난동 사건이 일어났다. 당시 현장에 출동했던 경찰들은 시민들이 공격받는 상황에서 그들을 지키지 않고 그 자리에서 도망쳤다. 경찰이 떠난 후 공격받은 시민은 현재 ‘뇌사’ 소견을 받은 상태다. 지난달 19일에는 서
변준영 기자   2021-12-05
[기고] 청년들, 좌절하지 마세요
※이 글은 2021년 8월 23일자 오피니언에 실린 오찬호 작가의 ‘아프간 난민, 한국 오지 마라’를 오마주했습니다.청년들이여, 사는 게 힘들고 뭐 하나 풀리지 않는다 해도 좌절하지 마세요. 힘들다는 말을 입 밖으로 꺼내는 순간 “일제강점기도, 한국
전대신문   2021-12-05
[여론] 공장식 축산업 감축, 지구 식히는 빠른 방법
7년 7개월 19일IPCC(기후변화와 관련된 전 지구적 위험을 평가하고 국제적 대책 마련을 위한 UN 산하 국제 협의체)에서 기후 재앙의 '마지노선'으로 설정한 지구 온도 1.5도 상승까지 인류에게 남은 시간이다(2021.12.2. 기준, mcc-be
전대신문   2021-12-05
[기고] 우리가 투표를 해야 하는 이유
시끄럽고 지겨운 선거 노래를 듣고 있으면 짜증이 날만도 한다. 평소에는 오지도 않던 시장에 와서 천연덕스럽게 떡볶이와 어묵 ‘먹방’하는 정치인들을 보고 있자면 역겹기도 할 것이다.수많은 직업군 중에서 신뢰도가 가장 낮은 직업군은 바로 ‘정치인’이다.
전대신문   2021-12-05
[기고] 선거는 더 나은 사회로의 변화를 위한 첫 단추
“선거란 국민이 참정권을 행사할 수 있는 대표적인 행위이며, 국민들은 선거를 통해 더 나은 사회를 만들 수 있다.”라는 교과서의 내용이 무조건 정답은 아니라는 사실을 지금의 나는 안다.2017년 박근혜 대통령 탄핵과 2018년 제19대 대통령선거. 그
전대신문   2021-12-05
[기고] 청년 자립 위한 대안 제시 필요
대선이 100일도 남지 않은 지금, 선거의 승부처는 2030세대다. 그동안 정치에 무관심한 것으로 평가받았지만, 자신들의 생각과 이익이 대변되지 않고 있음을 인지했기 때문이다.각종 여론조사의 높은 부동층 비율을 방증하듯 청년세대는 유례없는 집값 폭등과
전대신문   2021-12-05
[기고] 초등 교육과정에 농업 과목 신설해야
농업은 국민의 먹을거리와 식량안보를 책임지는 핵심이자 근간이다. 그동안 정부와 지자체에서는 농촌의 인구를 늘리기 위해 각종 지원책을 제공해 왔다. 하지만 농촌에서 농업을 하려는 사람은 크게 늘지 않고 있다.농촌인구 감소는 선진 농업을 이끌 젊은 청년이
전대신문   2021-12-05
[무적] ‘3월의 선택’을 고민하며
대한민국의 미래가 결정되기까지, 남은 시간 93일.청년 세대 4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청년 유권자가 바라보는 2022 대선 여론조사’ 결과를 정리하며 큰 안타까움을 느꼈다. 후보 지지 이유를 묻는 문항을 살펴보니, 일부 청년들이 대선 후보를 고를
조서연 편집국장   2021-12-05
[줄탁] 하늘의 별자리를 돌에 새겨 시간을 만들어낸 고대인들
시계가 없던 시절에 고대인들은 어떻게 시간을 알 수 있었을까? 가족을 이루고, 공동체를 만들어내기 위해서는 먼저 먹고 사는 문제를 해결해야 했을 것이다. 농사를 지어야 했다. 농사는 달이 아닌 태양의 기후에 의존할 수밖에 없었다.그러나 날마다 뜨고 지
전대신문   2021-11-07
[사설] 국공립대학 비율 16%로 ‘대학교육 공공성’ 주장은 공염불
한국의 20대 대통령을 뽑는 선거가 4개월 앞으로 다가오면서 대학교육의 문제를 진단하고 그 대안을 모색하는 작업도 활발하다. 대학교육이 한국사회의 가장 큰 문제로 인식된 지역격차와 노동격차의 직접 영향을 받고 있다는 지점을 고려할 때 공론장을 통한 문
전대신문   2021-11-07
[오늘한끼] 시험기간 ‘빨간 맛’, 떡볶이
어려운 전공 공부에 한가득 쌓인 과제까지… 시험기간은 항상 고통과 스트레스로 가득한 것만 같아요. 스트레스 받을 땐 역시 매운 음식, 그중에서도 떡볶이는 학업으로 지친 저에게 다음 할 일을 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된답니다!한편으로 떡볶이는
전대신문   2021-11-07
[오늘한끼] 아버지의 온기 닮은 “뼈다귀탕”
전북 남원의 “25시 뼈다귀탕”이라는 숨겨진 맛집이 있습니다. 초등학교 시절 ‘미식’의 ‘미’ 자도 모르는 저에게 진짜 맛을 알려준 아빠께서 자주 데려가 주시던 곳인데요.긴 시간 돼지 뼈를 끓여 만든 육수와 그 사이로 느껴지는 각종 재료의 풍미까지.
전대신문   2021-11-07
[청년의눈빛으로] 자본주의 안에서 환경이 살아남을 수 없는 이유
‘녹색 소비’는 환경을 위한 소비를 말한다. 그러나 실제로 환경을 파괴하지 않고 생산되는 상품은 없다. 녹색 소비는 위장환경주의다. 위장환경주의는 환경주의로 위장한 기업의 마케팅을 의미한다. 스타벅스의 재사용 가능(re-usable) 컵이 위장환경주의
한청흔 기자   2021-11-0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61186 광주광역시 북구 용봉로 77(용봉동) 제1학생회관 2층 신문방송사 편집실
대표전화 : 광주캠퍼스 062) 530-0527/0523  여수캠퍼스 061) 659-6655 | 팩스 : 062-530-0522 | 발행인 : 정성택 | 주간  : 정경운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원경
Copyright © 2013 전남대학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