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 > 특집
1952년 개교의 정신을 잊지 말자■ 김 선 교직원 (대학원혁신본부 인재양성실)
전대신문  |  news@cnumedia.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08  16:27: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2014년, 뜻을 같이 한 직원들이 모여 “전남대역사연구회”라는 학습모임을 만들었다. 학내 곳곳에 숨겨진 전남대 역사를 발굴 정리하자는 뜻으로 모인 것이다. 3명으로 시작했던 학습모임은 벌써 7년째 활동을 이어가고 있으며, 회원들도 14명으로 증가했다.

학습모임을 통해 전남대 개교의 의미에 대해 새롭게 알게 되었다. 개교 초창기, 전남대 개교를 준비하던 이들은 문무백관을 배출할 길지인 용봉동에 터를 잡았다. 캠퍼스내에서 가장 좋은 터에 최초의 강의실인 ‘인문대합동강의실’(현재 인문대1호관)과 중앙도서관 ‘금호각’(폐지, 현재 사회대자리에 위치했던 건물)을 지으며 후학 양성에 뜻을 모았다. ‘용봉’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용이 승천할 수 있도록 용지를 조성했으며, 봉황이 멀리 비상하여 꿈을 펼치길 기원하는 마음을 담아 용봉탑을 만들었다. 우수 인재 양성에 정성을 들인 것이다.

1952년 전남대 개교를 준비하던 초심으로 돌아가자. 대학을 둘러싼 교육환경이 바뀌고, 코로나19라는 전염병이 창궐하는 위기의 순간들이 닥쳐오더라도 훌륭한 인재를 양성하자는 큰 뜻으로 가장 좋은 터에 강의실을 짓고, 중앙도서관 서가에 책을 채우며 교육에 열정을 불태우던 1952년 개교의 정신을 잊지 말자. 개교 100주년을 맞이하는 날, 광주·전남을 뛰어넘어 대한민국에서 손꼽는 명문대학으로 전남대 이름을 널리 알리자!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뭐든 할 수 있는 ‘자신감’ 배웠어요”
2
전남대 역사를 찾아서 ③ 전남대 중앙도서관
3
"농업 이야기를 나누는 소통의 장 열고 싶어요"
4
오월, 광주의 기억에서 세계의 품으로
5
'입영 예정자'의 눈빛으로
6
40년의 발자취를 찾아서, 민주길을 걷다
7
지코(ZICO) - Well Done
8
노라조-형
9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이하며, 이름 없는 들꽃들에게
10
우리는 왜 전대신문에서 '청춘의 밤' 을 새울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00-757 광주광역시 북구 용봉로 77(용봉동) 제1학생회관 2층 신문방송사 편집실
대표전화 : 광주캠퍼스 062) 530-0527/0523  여수캠퍼스 061) 659-6655 | 팩스 : 062)530-0522 | 발행인 : 정병석 | 주간  : 노시훈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지희
Copyright © 2013 전남대학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