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2.1 수 09:41
> 여론
MBTI를 의지해도 될까?■ 청소년 기자 칼럼 - MBTI 테스트의 장단점
이채원 청소년 기자  |  dlcodnjs506@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1.07  19:29: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대신문>은 지난 10월 26일부터 한 달간 광주청소년삶디자인센터와 함께 ‘청소년주도프로젝트’를 진행했다. 프로젝트 과정의 결과인 학생들의 칼럼을 싣는다.

우리가 mbti에 열광하는 여러 가지 이유는 요즘 세대가 나에 대해서 알고 싶어하고,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적극적으로 공유 및 소통하려는 욕구가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새로운 친구를 만나면 가장 먼저 물어보는 것이 mbti이다. 이런 mbti 테스트는 인터넷 검색만으로 바로 체험해 볼 수 있다. 유형별로 차이점이 명확하고 이해하기 쉬워 학습도구로 쓰이기도 한다.

옳고 그름에 대한 가치판단은 들어가지 않았고, 자신의 성격에 대해 더 깊이 알아보려는 사람이 많아 인기가 많다. 사람들의 공감을 이끌어 특징, 감정, 약점을 살펴보며 동일한 유형의 사람과 동질감을 가질 수 있다. 같은 유형의 사람을 만나게 되면 반갑고 친밀도가 높아지는 것이다. mbti로 성격을 미리 이해해 짧은 시간 내 상대방과 나에 대한 파악이 가능하고, 그에 맞는 대처가 가능해 원만한 관계를 형성할 수 있다.

mbti가 재미를 주고, 나를 조금 더 알아갈 수 있는 검사가 될 수 있다. 물론 mbti가 필요한 사람에게만 의미 있겠지만, 소수의 사람들은 남의 mbti를 부정하며 ‘넌 왜 그렇게 행동해?’ 라는 말을 하며 판단할 수 있다. 또한, 이론으로 구성된 내용에 자신을 지나치게 동일시하는 것은 위험하다.

누군가는 스스로의 유형을 찾지만, 누군가는 유형에 자신을 끼워 맞춘다. 그러니 지금 여기에 있는 나 자신에게 유형에 대한 정보보다는 더 풍부하고 날것의 정보로 가득하다는 사실을 잊지 말자.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시민단체 "성희롱 사건 피해자 복직", 재발방지 대책 촉구
2
전대 동물병원 오는 24일 개원식 열려
3
유학생, 재학생 여기로 24일 ‘국제 교육의 날’ 개최
4
국가장학금 신청 사수하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61186 광주광역시 북구 용봉로 77(용봉동) 제1학생회관 2층 신문방송사 편집실
대표전화 : 광주캠퍼스 062) 530-0527/0523  여수캠퍼스 061) 659-6655 | 팩스 : 062-530-0522 | 발행인 : 정성택 | 주간  : 정경운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원경
Copyright © 2013 전남대학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