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9.17 금 16:55
> 기획
막장 드라마같은 잘못된 우리말, 이제 그만!■우리말 가꿈이와 함께하는 ‘우리말 바로 알기’ ③ - 영화&드라마 편
김예진, 최지애 기자  |  news@cnumedia.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9.12  17:14:5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한가한 주말, 혼자 놀기의 달인답게 오랜만에 드라마 정주행이나 할까 싶어 TV 채널을 돌렸다. 무엇을 볼까 행복한 고민을 하던 중 눈에 띈 드라마 제목은 바로 <슬기로운 감빵생활>, 정말 거슬린다 거슬려! 우리의 ‘슬기로운 언어생활’을 위해 <전대신문>이 두 팔 걷고 준비했다. TV를 볼 때마다 우리 마음을 불편하게 했던 제목들에게 원래 이름을 찾아주자.

   
▲ 드라마 보는 학생

# 등잔 밑이 어둡다더니… 잘못된 맞춤법. 범인은 바로 너?
바람을 피다? 피우다? 틀리기 쉬운 맞춤법. 자연스럽게 굳어져 주의를 기울이지 않으면 놓치고 만다. 옛말에 아는 길도 물어 가랬다. 쓰기 전 다시 한번 확인하자.

① 드라마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피웁니다>
‘바람을 핍니다’는 ‘바람을’이라는 목적어가 있으므로 타동사인 ‘피우다’로 고쳐주는 것이 올바르다. 하지만 놓쳐서는 안 될 사실이 한 가지 있다. 문법은 맞을지언정 바람은 피는 것도 피우는 것도 전부 용납되지 않는다는 것을!

② 드라마 <장난스런 키스> → <장난스러운 키스>
문득 떠오르는 첫사랑의 기억을 방해하는 무언가가 등장했다. 그것은 바로 ‘ㅂ’ 불규칙 용언! ‘-스럽-’의 받침 ‘ㅂ’은 ‘어’로 시작되는 어미 앞에서는 ‘우’로 변하는 불규칙 활용을 한다. 헷갈릴 땐 뽀뽀를 하듯이 입술을 내밀어 보자. 우~

# 잘못 끼운 단어 하나에 발등 찍힌다!
메마른 심장을 촉촉하게 적시는 로맨스 영화 ‘내 머리 속의 지우개’ 그런데, 한창 무르익는 아련한 분위기를 깨는 불청객이 있다고? 그것은 바로 잘못 쓰인 단어 하나!

① 영화 <내 머리 속의 지우개> → <내 머릿속의 지우개>
“내 머리 속에 지우개가 있대...”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은 주인공 수진의 대사. 어라? 근데 뭔가 이상하다.
‘머리 속’은 실제 머리 내부의 공간을 이야기할 때 쓰는 표현이다. 머리 안의 추상적인 공간을 의미할 때는 ‘머릿속’으로 쓰는 것이 옳다. 자주 해야 할 일을 잊는다면 한 번쯤 의심해보자. “혹시 내 머릿속에도 지우개가···?”

② 영화 <님은 먼 곳에> → <임은 먼 곳에>
사랑하는 남편을 찾아 타지로 떠나는 아내를 그리는 영화 ‘님은 먼 곳에’도 틀린 맞춤법이 존재한다니?! ‘사모하는 사람’을 뜻하는 표준어는 ‘임’이다. ‘님’은 ‘임’의 옛말이다. 전대신문 기자들이 부탁한다. “임아! <전대신문> 페이지를 떠나지 마오”

# 국적 불명! 이건 도대체 어느 나라 말?
외래어가 쓰인 수많은 영화와 드라마 제목들. 하지만 정작 외래어 표기법에 맞는 것은 거의 없다는데?
① 영화 <어벤져스> → <어벤저스>
악당 타노스에 대항해서 지구를 지키기 위해 싸우는 멋진 영웅들. 하지만 완벽할 것 같은 그들의 이야기에도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는데··· 바로 외래어 표기가 잘못된 제목이다.
외래어를 표기할 때 ‘ㅑ, ㅖ, ㅛ, ㅠ, ㅒ, ㅕ’ 등의 이중모음은 사용하지 않는다니, 모두 명심하자. 흔들리는 한글 속에서 어지러운 요즘, “어벤저스, 소중한 우리말을 지켜줘!”

② 영화 <미쓰 와이프> → <미스 와이프>
가족의 가치를 일깨워주는 영화 ‘미쓰 와이프’. 여기에도 잘못 표기된 외래어가 숨어 있다. 제목에서 ‘miss(잘못)’ 표기된 ‘미쓰(miss)’가 바로 오류의 주인공이다. 외래어 발음 표기 시 ‘ㅆ’ 같은 된소리를 쓰면 안 되기 때문이다. 쌀쌀한 가을날, 따뜻한 가족영화 ‘미스 와이프’로 마음을 녹여보는 건 어떨까? 

   
▲ 영화, 드라마 목록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선한 날갯짓이 만드는 나비효과, 모발 기부가 이어지길 바라요”
2
너보다 한 발짝만 더!
3
“모두가 창작자이자 이용자인 시대, 나와 너의 권리 알고 지켜야”
4
2021 하반기 전학대회 서면으로 개최
5
우리 대학도 장애인 사각지대?
6
끝없이 태어나고 사라지는 생명…정보 홍수 속 자아·방향성 고민
7
“축구는 내 인생의 터닝 포인트”
8
화제의 김치볶음밥 레시피 공유합니다!
9
마음을 담는 그릇을 빚으며
10
자취방에서 느끼는 어머니의 손맛, ‘볶음참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61186 광주광역시 북구 용봉로 77(용봉동) 제1학생회관 2층 신문방송사 편집실
대표전화 : 광주캠퍼스 062) 530-0527/0523  여수캠퍼스 061) 659-6655 | 팩스 : 062-530-0044 | 발행인 : 정성택 | 주간  : 정경운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원경
Copyright © 2013 전남대학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