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 > 특집
기억의 공유로 애도와 위로를■영화& <생일> (이종언 감독)
류지원 객원기자  |  willow97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15  22:30:3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영화 <생일>의 스틸컷
정신적 충격으로 인한 내면의 고통은 트라우마가 되어 일상을 잠식한다. 5년 전 그 날의 기억은 우리 모두에게 영원히 치유될 수 없는 트라우마로 남아 있다. 영화 <생일>은 잊어서는 안 될 것을 어떻게 기억해야 하는지 이야기한다.

따스했던 어느 봄, 순남은 아들을 잃었다. 가장 소중한 존재가 사라졌을 때 아빠 정일은 가족과 함께 있지 못했다. 순남은 정일이 없는 시간을 어린 딸과 견뎠다. 순남의 시간은 2014년 4월에 멈춰있다. 고장 난 현관 센서 등이 깜빡일 때면 아들 수호가 돌아올 것만 같다. 방에 걸린 아들의 옷을 바꿔 놓으면서도 떠나기 직전까지 공부한 책상의 흔적은 그대로 남겨둔다. 다섯 해가 지났지만 수호를 잃은 아픔은 누구와도 이야기하고 싶지 않다. 고통을 마주할 수 없기 때문이다.

순남은 유가족이 모이는 자리에 한번 가지 않고 터질 것 같은 눈물을 집에서 쏟아낼 뿐이다. 작품은 아픔의 주변부에 있던 정일의 시선에서 시작해 중심에 있는 순남의 일상을 비추면서 남겨진 이들의 삶을 보여준다. 아직 수호를 보내지 못해 생일을 꺼려왔던 순남은 마침내 용기를 낸다. 주인공 없는 생일 파티가 열리고 수호를 아끼는 사람들이 모여 그를 기억한다. 영화는 유가족 뿐 아니라 이웃과 생존자의 목소리까지 들려주면서 그 날의 아픔을 겪은 얼굴들이 오롯이 드러난다. 그동안 홀로 앓아왔던 순남의 상처는 이웃의 진심어린 위로를 통해 조금씩 치유된다.

어김없이 돌아온 4월, 그 날은 여전히 시리도록 아프다. <생일>에서 우리는 잃어버린 존재를 마주하는 한편 삶을 이어나가는 법을 배운다. 아픈 기억을 꺼내 타인과 공유하기 위해서는 용기가 필요하다. 소중한 이와의 작별 후 우리는 계속 살아가야 한다. 영화 <생일>에 나타난 기억의 공유는 떠난 이에게는 애도가, 살아가는 이들에게는 위로가 된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과도한 인상 요구’ DBpia 구독 중단
2
‘노란 리본·리본 이모티콘’ 등 일상 속 추모
3
“구성원의 다양한 참여 존중과 기회 확대로 대학운영의 민주화를 이뤄야”
4
비교원 참여하는 ‘대학평의원회’ 구성 합의
5
“사람이 모이는 농업 마켓 만들고 싶어요”
6
대학 운영 심의 기구 이원화…‘교수 기득권 유지’ 비판
7
독립 열망으로 들끓었던 발자취를 따라
8
‘탁’ 트인 공대 쪽문
9
기억의 공유로 애도와 위로를
10
‘전트럴파크’ 는 오늘도 맑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00-757 광주광역시 북구 용봉로 77(용봉동) 제1학생회관 2층 신문방송사 편집실
대표전화 : 광주캠퍼스 062) 530-0527/0523  여수캠퍼스 061) 659-6655 | 팩스 : 062)530-0522 | 발행인 : 정병석 | 주간  : 임칠성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지희
Copyright © 2013 전남대학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