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람들
“사람들에게 웃음 주는 게 가장 큰 행복”■하모니카 부는 우리 대학 청소 노동자 이춘식 씨
차지욱 기자  |  joj__zz@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18  15:38:0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간드러지는 선율에 화려한 가락. 절로 어깨를 들썩이게 만드는 이 소리는 바로 우리 대학 청소 노동자 이춘식 씨(66)가 하모니카를 연주하는 소리다.
 
수준급의 하모니카 실력을 가지고 있는 이 씨는 주말이면 하모니카 연주자로 변신해 요양원이나 각종 지방 행사 무대에 오른다. 우리 대학 축제인 대동제 무대에도 세 번 가량 올라서 아름다운 하모니카 소리를 들려주기도 했다. 대부분 돈을 받지 않고 무대에 오르는 그에게 가장 값진 보상은 관객들이 즐거워하는 모습이다. 이 씨는 “어르신들이 박수를 치며 웃는 모습을 보는 순간 큰 보람을 느낀다”고 무대에 오르는 이유를 밝혔다.
 
40여개의 하모니카와 몇 장인지 셀 수 없을 정도로 수많은 악보를 가지고 있는 이 씨. 하지만 하모니카 연주를 정식으로 배워본 적은 한 번도 없다. 오로지 독학으로 하모니카를 익힌 그는 노래를 듣고 직접 음을 찾아 악보를 만들 정도로 음악적 감각이 뛰어나다. 그는 “아버지가 마을에서 시조나 육자배기를 잘 부르시기로 유명했고 그런 아버지를 보며 노래를 잘 하고 싶다는 마음이 커졌다”며 “초등학교 5학년 때는 마을에서 열린 노래자랑 무대에 최연소로 올라 노래를 부르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 씨는 어릴 적 동네 형이 하모니카를 부는 모습을 보고 ‘멋있다’고 생각한 이후부터 하모니카의 매력에 빠졌다. 하지만 어려운 형편에 생계를 꾸리느라 하모니카를 불 여유가 없었다. 본격적으로 하모니카와 함께 하는 삶을 산 지는 올해로 9년째라고 한다. 마음껏 하모니카를 부는 요즘, 이 씨가 가장 행복한 시간은 그 못지않게 음악을 좋아하는 아내와 함께 노래를 부르고 하모니카를 연주하는 순간이다. 그는 “공연을 하러 갈 때면 아내가 항상 동행해서 매니저처럼 챙겨준다”며 “취미생활을 이해해주고 같이 즐겨주는 아내를 만나 행운이다”며 미소를 지었다.

이 씨의 목표는 앞으로도 하모니카와 함께 하는 삶을 사는 것이다. 사람들을 웃을 수 있게 해주는 것이 가장 즐거운 그는 내년에 정년퇴직을 하면 웃음치료사 공부도 시작할 계획이다. 이 씨는 “남들 앞에 서서 그들을 웃게 해주는 게 가장 보람이다”며 “기름 값만 있다면 앞으로도 어디든 가서 공연을 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차지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2019 문예작품현상공모 시상식 열렸다
2
<단편소설 부문 가작> 일말상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00-757 광주광역시 북구 용봉로 77(용봉동) 제1학생회관 2층 신문방송사 편집실
대표전화 : 광주캠퍼스 062) 530-0527/0523  여수캠퍼스 061) 659-6655 | 팩스 : 062)530-0522 | 발행인 : 정병석 | 주간  : 임칠성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지희
Copyright © 2013 전남대학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