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람들
“'을'들이 눈 뜨고 연대해야 변화가 시작될 것”■ 박창진 공공운수노조 대한항공 직원연대지부장 강연
박세은 기자  |  3esilver9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2.03  16:32:5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조현아 ‘땅콩 회항’부터 조현민 ‘물벼락 갑질’까지 한진그룹의 가혹한 갑질 경영이 뉴스에 연달아 보도되는 가운데 연대를 통한 을들의 용기 있는 움직임을 독려하는 사람이 있다. 땅콩 회항 사건 당시 사무장이었던 박창진 대한한공 직원연대지부장이 그 주인공이다.

박 지부장은 대한항공에서 일하며 어느 순간부터 회사를 내 몸처럼 사랑해야 한다는 ‘잘못된 세뇌’를 하기 시작했다고 털어놓는다. VIP 수행 승무원으로 선출된 다음부터 회사와 자신을 동일시하기 시작한 것이다. 그는 “성공한 사람이 된 것 같았고 나 자신이 회사 그 자체처럼 느껴졌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러한 박 지부장의 생각이 변하기 시작한 것은 2012년 브루나이 비행 도중 일어난 면세품 도난 사건 이후였다. 당시 팀장이었던 그는 사건을 해결하는 과정에서 하청업체의 몫인 면세품 판매 수익이 조 씨 일가 3남매에게 오롯이 돌아가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회사를 위해 희생해야 한다는 박 지부장의 생각은 그로부터 4년 뒤 땅콩 회항 사건을 겪으며 완전히 바뀌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제 잘못이 크다며 자신을 탓했던 그였지만 사건 이후 자신의 행동을 다시 생각해보면서 조현아 전 전무의 갑질이 노동자의 권리, 크게 보면 인간의 존엄성을 침해하는 행위라는 것을 깨닫게 됐다.

박 지부장은 노동자들이 마땅히 누려야 할 권리를 포기하고 있다고 말한다. 그는 고발자를 보호하지 못하는 사회 구조를 을들이 침묵하는 원인으로 지적하며 구조를 바꾸기 위해 맞서야 한다고 주장한다. 그는 “약자인 을에게 가혹하면서 갑에게는 관대한 사회 시스템에 맞서는 사람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며 저항의 이유를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대한한공 직원연대지부 조합원이 아직 500명일뿐이지만 나와 같은 사람이 계속 생겨나면 사회를 바꿀 수 있을 것이다.”며 을들이 눈을 뜨고 연대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세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풍선불어주세요" 학교 주변에서 수상한 사람 주의해야
2
3일간 온라인투표 실시에도 역대 '최저' 투표율 불명예
3
“청춘, 나를 더욱 사랑할 수 있었던 시간”
4
2019 여캠 총학생회 입후보자, 공약들 실현 가능한가?
5
특수교육학부 이전 논의 위한 ‘여수캠퍼스 활성화 위원회’ 구성
6
총동연 선거, 투표명부 유출로 무산
7
“학우들에게 올인 하겠다”
8
학내 마을버스 정거장 생기나
9
BTL, 인터넷 불안정에 입주생 ‘고충’
10
“'을'들이 눈 뜨고 연대해야 변화가 시작될 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00-757 광주광역시 북구 용봉로 77(용봉동) 제1학생회관 2층 신문방송사 편집실
대표전화 : 광주캠퍼스 062) 530-0527/0523  여수캠퍼스 061) 659-6655 | 팩스 : 062)530-0522 | 발행인 : 정병석 | 주간  : 임칠성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지희
Copyright © 2013 전남대학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