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0.14 목 16:16
> 사회 > 특집
우리말 가꿈이 취재노트■ 영화&드라마 편 뒷이야기
변준영, 한청흔 기자  |  news@cnumedia.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0.02  20:41:3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1. 변 기자의 취재노트 - “우리는 모두 잠재적 장애인입니다”

이번 취재를 하면서 소수자들, 특히 ‘장애’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게 되었다. 사실 장애라는 것이 나와는 먼 이야기라 생각해 관심이 없었다. 그렇기에 우리말 속에 담긴 장애를 비하하는 표현들은 나 또한 평소 자주 사용하던 말들이었다.
장애인 차별 언어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가장 눈에 띄었던 말은 “장애는 비정상이 아니다”는 말이었다. 그렇다. 우리는 모두 잠재적 장애인이다. 나이가 들면서 신체 기능이 떨어질 수도 있고 당장 내일 사고로 인해 후천적 장애를 얻을지도 모른다. 따라서 차별 언어는 꼭 바로잡아야 한다. 중요한 것은 차별 언어를 바로잡는 일은 단순히 한 사람만의 노력으로 이루어질 수 없다는 것이다. 모두가 차별 언어에 대해 알고 그것들을 바로잡으려 노력할 때 비로소 차별 언어를 바로잡을 수 있다.
누군가에게 준 상처는 돌고 돌아 다시 자기 자신에게 돌아온다. 이 기사가 독자들이 자기 자신의 언어생활을 되돌아보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


2. 한 기자의 취재노트 - “차이로 경계 나누기를 경계”

차별 표현의 사용은 당연하게 존재하는 차이를 사람들 사이 경계가 되게 한다. 사람 사이에 형성된 경계는 자신과 타인을 구분 짓게 하고, 부정적 감정을 강조하게 만들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차별임을 인식하지 못하고 사용하는 표현은 성별, 인종, 지역 등 사람들 간 차이를 갈등으로 변환한다. 인식하지 않고 변화하지 않으면 평등을 향해 나아갈 수 없다.
‘여교사, 여직원, 여배우, 여교수’ 등 남성형을 기본으로 여성형이 파생된 단어는 성차별임이 분명함에도 여전히 사용된다. 차별을 인식해도 변화는 어렵다. 사용하는 단어 하나 변화하지 못하는 사회가 어떤 평등을 이루어낼 수 있을까.
혐오 표현을 차별로 인식하지 않으면 이를 비판 없이 받아들이게 된다. 이는 인간의 기본권인 존엄성, 가치를 존중받을 수 없게 한다. 그래서 혐오 표현을 차별로 인식하는 것, 차별적인 표현을 사용하지 않는 것, 사람들 사이 차이를 가지고 경계 짓지 않도록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이전 갈림길에 선 간호대학
2
24시간이 모자란 전남대 만능 엔터테이너, 나야 나!
3
모모는 철부지, 지역은 황무지
4
잘 봐, 언니들 싸움이다!
5
봉지는 지금 ‘위험 출입금지’
6
“전국대회 출전이 목표예요”
7
‘더 나은 대학 향해’ 총학-본부 학생 성공 테이블 개최
8
‘제2회 학생 성공 테이블’ 주요 내용
9
미얀마 ‘봄의 혁명’ 그 최전선에는 청년세대가 있다
10
전남대병원, 학동캠퍼스에 새 병원 건립 추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61186 광주광역시 북구 용봉로 77(용봉동) 제1학생회관 2층 신문방송사 편집실
대표전화 : 광주캠퍼스 062) 530-0527/0523  여수캠퍼스 061) 659-6655 | 팩스 : 062-530-0522 | 발행인 : 정성택 | 주간  : 정경운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원경
Copyright © 2013 전남대학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