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9.17 금 16:55
> 뉴스 > 사람들
“선한 날갯짓이 만드는 나비효과, 모발 기부가 이어지길 바라요”■소아암 환자에게 머리카락을 기부한 서동호 씨
김예진 기자  |  bethebright@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9.12  18:09: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이달 6일 만난 짧은 머리의 서동호 씨

“가장 짧게 잘라주세요”
가슴까지 오는 긴 머리카락, 이 순간만을 기다려 온 듯 결의에 찬 목소리, 한치의 망설임조차 찾아볼 수 없는 낯빛까지. 기부를 위해 2년간 길러온 머리카락을 자르는 서동호 씨(사학·19)의 모습이다. <전대신문>이 소아암 환우를 위한 머리카락 기부로 선한 영향력을 몸소 보여준 서동호 씨를 만나봤다.

지난달 11일 서 씨는 2019년부터 기른 머리카락을 ‘어머나 운동본부’(어린 암 환자들을 위한 머리카락 나눔운동본부)에 기부했다. 그는 야구선수 김광현의 모발 기부로 처음 머리카락 기부를 접했다. 이후 지하철에서 우연히 마주친 소아암 환자를 보며 모발 기부를 결심하게 됐다.

열정 가득한 시작이었지만 머리를 기르는 것은 생각보다 쉽지 않았다. 서 씨는 “장발로 지내는 동안 머리카락이 많이 빠져 고민이었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빠진 머리카락까지 모아가면서 최대한 많은 양의 모발을 기부하고자 노력했다.

   
▲ 2년 간 머리를 기른 장발의 모습

어색한 긴 머리에 불편함을 느끼면서도 어린 환자들에게 힘이 되겠다는 자신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포기하지 않았다는 서 씨. 남성의 모발 기부가 드물기에 성취감과 뿌듯함이 더욱 컸다고 한다. 취업과 대학원 진학이라는 현실 속에서 꾸준한 모발 기부는 힘들더라도 언제든 기회가 찾아온다면 다시 기부를 할 생각이다.

서 씨는 소아암 환우 같은 ‘사회적 소수에 대한 관심’을 강조했다. 그는 “작은 관심은 실천을 불러일으키고, 실천은 도움이 필요한 이들에게 큰 힘이 될 수 있다”며 “사소하지만 선한 영향력이 하나의 파장이 되어 여러 사람들에게 전달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 서 씨의 모발 기부증서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선한 날갯짓이 만드는 나비효과, 모발 기부가 이어지길 바라요”
2
너보다 한 발짝만 더!
3
“모두가 창작자이자 이용자인 시대, 나와 너의 권리 알고 지켜야”
4
2021 하반기 전학대회 서면으로 개최
5
우리 대학도 장애인 사각지대?
6
끝없이 태어나고 사라지는 생명…정보 홍수 속 자아·방향성 고민
7
“축구는 내 인생의 터닝 포인트”
8
화제의 김치볶음밥 레시피 공유합니다!
9
마음을 담는 그릇을 빚으며
10
자취방에서 느끼는 어머니의 손맛, ‘볶음참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61186 광주광역시 북구 용봉로 77(용봉동) 제1학생회관 2층 신문방송사 편집실
대표전화 : 광주캠퍼스 062) 530-0527/0523  여수캠퍼스 061) 659-6655 | 팩스 : 062-530-0044 | 발행인 : 정성택 | 주간  : 정경운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원경
Copyright © 2013 전남대학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