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4.21 수 10:29
> 뉴스 > 대학
나에게로의 초대■ 취임의 변
조서연 신임 편집국장  |  tjdus7605@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1.13  02:22:5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사랑에 빠진 사람은 끊임없이 그 존재를 떠올리게 된다. 어느덧 3년째, 나는 <전대신문>과 사랑에 빠진 것이 틀림없다.

2019년 대학에 처음 입학할 당시, 나는 <전대신문>의 문을 가장 먼저 두드렸다. 대학생이 되면 꼭 학보사 기자에 도전할 것이라는 꿈으로 시작했으나, 기대와는 다르기도 했다. 신문사에서 밤을 새워 기사를 마감하고, 아침엔 동료들과 맥모닝을 시켜 먹은 후 비몽사몽 한 정신으로 편집소에 가서 기사를 교열했다. 불가능하다고 생각했던 이 과정을 즐기다 보니 모든 순간이 행복해졌다. 나는 이렇게 <전대신문>에 서서히 스며들었다.

취재를 하다 보면 때론 상처받는 일도 생긴다. 그러나 기자이기 때문에, 이겨낼 수 있었다. 어리숙한 수습기자였던 내가 정기자가 되고 어느새 팀장으로, 이제는 편집국장이 됐다. 내게 <전대신문>은 최선을 다해 책임지고 싶은 곳이자, 오래도록 지켜내고 싶은 곳이다. <전대신문>에는 오늘도 발로 뛰며 취재를 이어 나가는 든든한 기자들이 있다. 그들이 있어 나는 올 한 해가 두렵지 않다.

어릴 적 세 살 터울의 언니 옷을 물려 입었을 때처럼 어색한 느낌도 든다. 그러나 언니의 옷을 입으면 입을수록 마치 내 옷인 것처럼 어울리고 꼭 맞았다. 그러니 맞는 옷을 입었다고 자부하겠다. 이 글은 편집국장으로서 나의 출발선이다. 나는 장거리 레인을 당당히 완주하기 위해 멈추지 않을 것이다.

신문은 여론을 형성하는 데 영향을 준다. 여론은 개인의 생각이 아니라 구성원의 의견이 모여 토론된 집합체다. 따라서 여론을 형성한다는 것은 타인에게 중대한 영향을 끼칠 수 있기 때문에, 매혹적이나 위험한 칼날이다. 편집국장으로서 나는 학내 언론이 가진 무게감을 잊지 않겠다. 대학 여론의 공론장으로서, <전대신문>은 앞으로도 계속해서 치열해지겠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00-757 광주광역시 북구 용봉로 77(용봉동) 제1학생회관 2층 신문방송사 편집실
대표전화 : 광주캠퍼스 062) 530-0527/0523  여수캠퍼스 061) 659-6655 | 팩스 : 062)530-0522 | 발행인 : 정성택 | 주간  : 정경운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지희
Copyright © 2013 전남대학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