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 > 특집
2020 문예작품현상공모 시 부문 가작 '민간신화'■ 2020 문예작품현상공모 시 부문 가작
채우석(국어교육·16)  |  news@cnumedia.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1.12  13:42:3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민간신화

채우석(국어교육·16)

마늘을 깐다.

(그래도 인간이 되고 싶어?)

마늘을 깐다. 오래도 참았군.

향균된 악몽의 지루함. 졸아든 마늘찌개의 빽빽함. 무수한 마늘
껍질의 태산 같음. 딱딱한 눈물샘이 만져진다. 딱딱한 눈곱이 만져
진다. 자주 만져질 것이다. 점점 딱딱해질 것이다.

(그래도 인간이 되고 싶어.)

마늘을 깐다. 끝없는 생각을 키우며. 두개골을 뒤덮은 검은 털들
을 곱게 기르며.

(귀납을 위해. 미물은 죽이자.)

동굴 속에서. 반쯤 만들어둔 미물들의 동굴 속에서. 사산아가 나
온다. 인공눈물이 나온다. 옥의티로 얼룩진 옥가락지가 나온다. 옥가
락지를 넘치도록 낀 두툼한 손가락들이 나온다. 쏟아져 나온다.

마늘을 깐다. 익숙해지고 있다. 소독된 망상들에 대하여. 캄캄한
천장에 대하여. 오래된 찌개에 먼지가 쌓이고 있다.

일인칭의 태몽을 꾸었다. 꿈풀이사전을 펼쳤다. 해당 사항이 없
구나. 마늘을 깐다. 무정란이 굴러간다. 불똥이 튄다. 구운몽의 부
질없는 꿈을 지나. 난생신화의 부끄러운 공집합을 지나

묵은 때를 벗기고
공손히 손톱을 가리고

동굴을 나온다. 햇빛이 아프다. 적막강산에서도 혼탁한 냄새가
나는구나

(실눈을 뜨고. 주어진 출생담을 찾아라.)

적막강산에도
깐마늘이 태산처럼 쌓여있구나.

작디작구나.

마늘을 깐다. 무정란의 껍질을 깐다. 무서웠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세상에 꽃피울 여러분을 응원합니다”
2
“애쓰기보다 하루하루를 즐겁게 살아가길”
3
아직 가벼운 존재, 덕분에 뛰어내려도 다치지 않아요
4
“자랑스런 전남대人”
5
"졸업을 축하합니다"
6
"너의 한 페이지가 될 수 있게"
7
‘꽃다발, 학위복’없는 비대면 졸업식
8
2020학년도 전기 학위수여자 총 4,106명
9
"최선을 다한 만큼 뿌듯했던 순간들“
10
타인을 혐오하는 이들에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00-757 광주광역시 북구 용봉로 77(용봉동) 제1학생회관 2층 신문방송사 편집실
대표전화 : 광주캠퍼스 062) 530-0527/0523  여수캠퍼스 061) 659-6655 | 팩스 : 062)530-0522 | 발행인 : 정병석 | 주간  : 노시훈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지희
Copyright © 2013 전남대학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