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 > 특집
‘재미있는 이야기’가 ‘좋은 소설’이 되려면■ 단편소설 부문 심사평
신형철 교수((조선대학교 문예창작학과))  |  news@cnumedia.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1.09  22:28:5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많은 사람들이 소설은 그저 재미있는 이야기이면 그만이라고 생각하지만 ‘재미있는 이야기’가 ‘좋은 소설’이 되려면 필요한 게 있다. 삶의 구조와 인간의 내면에 대한 상식 수준 이상의 통찰(인식적 가치), 서술되는 대상의 본질을 꿰뚫으면서 아름다움을 산출하는 대체 불가능한 문장(미학적 가치)은 양보 불가능한 두 개의 기본 요건이다. 세계문학전집에 포함돼 있거나 노벨문학상을 받는 소설들은 저 두 요소를 아주 많이 갖고 있다. 이것이 엔터테인먼트로서의 문학과 예술로서의 문학을 분별하는 기준이다. 우열이 아니라 범주의 문제다.

여기에 더해, 동시대의 징후를 날렵하게 포착하는 시의성을 갖추면 더 좋다. 지금 언론과 평단에서 화제가 되는 작품이 있다면 바로 이 요건 때문일 것이다. 당선작 「동생을 위해 하다」는 이 세 번째 요건까지 갖추었다. 우리시대 청년의 내면을 투시하면서 사회적 부조리가 개인의 폭력성으로 이어지는 복잡한 인과관계를 탐색한다. 폭력을 다루는 작업 자체가 폭력적이 될 수 있다는 자기 성찰은 언제나 필요하지만, 그것이 전제된다면, 폭력에 대한 탐구가 포기되거나 위축될 필요는 없다. 쉽지 않은 소재를 정면 돌파한 수작이다.
가작 「이별 없는 사람」은 위에서 말한 기본 요건 두 가지가 무엇인지 알고 있는 작가가 그것을 추구한 결과물로 보인다. 자신의 애매한 심리를 언어화하려는 서술자의 섬세한 의지가 이 소설을 평범한 이별 풍경 이상의 것으로 끌어올렸다.

그밖에 인상적이었던 응모작이 몇 편 있다. 「하수구에 뜬 별」은 감성적이었지만 감정의 논리화가 부족해 감상적인 소설이 되었다. 「도굴」의 탄력적인 언어가 인상적이었는데 결말이 충분히 책임감 있게 느껴지지 않았다. 「함박눈」은 의학 지식과 현장성이 돋보였지만 내면을 들여다보는 시선이 상식적이었다.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Χ를 Χ라고 부르지 않기
2
‘재미있는 이야기’가 ‘좋은 소설’이 되려면
3
2020 문예작품현상공모 시 부문 당선작 '무무의 모험'
4
일상 속에 숨은 쥐 한 마리
5
언택트 시대 전대인들의 밥상은?
6
2020 문예작품현상공모 단편소설 부문 당선작 '동생을 위해 하다'
7
어쩌다 소설을 쓰게 되었나
8
아직도 아물지 못한 여수의 상처
9
언택트? 온택트!: 동물의 왕국에서 랜선 집사까지
10
눈살 찌푸려지는 혐오 가득 ‘에브리타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00-757 광주광역시 북구 용봉로 77(용봉동) 제1학생회관 2층 신문방송사 편집실
대표전화 : 광주캠퍼스 062) 530-0527/0523  여수캠퍼스 061) 659-6655 | 팩스 : 062)530-0522 | 발행인 : 정병석 | 주간  : 노시훈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지희
Copyright © 2013 전남대학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