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4.21 수 10:29
> 여론 > 무적
총장직선제의 의미
박세은 편집국장  |  3esilver9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9.14  21:16: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제21대 총장임용후보자선거(총장선거)가 코앞으로 다가왔다. 8년 만에 직선제를 되찾았지만, 주변 반응은 생각보다 뜨겁지만은 않다. 특히 학생들은 “잘 모르겠다”, “어렵다”는 반응이 대부분이다. 이번 선거에서 교원선거인(100%)의 2%, 적은 비율이지만 학생도 선거권을 갖는다는 사실을 모르는 학생이 많다.

이번 우리 대학 총장선거에서 ‘직선제’의 의미는 남다르다. 전남대는 1988년 전국 4년제 국립대학 중 최초로 총장직선제를 시행한 대학이다. 그러나 2012년 5월, 교과부의 압박에 간선제로의 전환이 결정됐다. 이런 수치의 역사를 극복하고 직선제가 부활하는 데만 8년이 걸렸다. 직선제를 되찾는과정 속엔 많은 사람의 목소리와 염원이 있었다.

총장직선제는 ‘대학 구성원’이 선거를 통해 ‘자율적’ 으로 총장을 선출하는 방식이다. 구성원의 참여가 없다면 진정한 의미의 총장직선제가 퇴색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지난 8년간의 직선제 전환을 요구했던 목소리와 염원이 헛된 것이 되지 않도록, 이번 선거는 학내 구성원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 속에 진행되기를 바라본다.

박세은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00-757 광주광역시 북구 용봉로 77(용봉동) 제1학생회관 2층 신문방송사 편집실
대표전화 : 광주캠퍼스 062) 530-0527/0523  여수캠퍼스 061) 659-6655 | 팩스 : 062)530-0522 | 발행인 : 정성택 | 주간  : 정경운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지희
Copyright © 2013 전남대학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