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람들
"마을에 피어난 웃음, 우리가 만들어요"■ ‘청년x마을 아이디어 해커톤 캠프’ 참여한 심보경 씨
김아령 기자  |  kima012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30  21:34:4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최근 광주에서 청춘 발산마을, 양림동 펭귄마을 등 낙후된 마을을 되살리려는 시도가 이어지고 있다. 자신만의 아이디어로 마을에 활기를 불어넣고자 발 벗고 나선 우리 대학 학생들도 있다.

<전대신문>이 월산동 달뫼마을 재생 사업인 ‘청년x마을 아이디어 해커톤 캠프’에 참여해 우수상을 수상한 심보경 씨(치의학·17)를 만났다.

책상이 아닌 현장에서 마을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사실에 흥미를 느껴 캠프에 참여했다는 심 씨. 그는 마을 홍보를 우선 과제로 삼았다. 그는 “달뫼마을이 좋은 지리적 위치와 독자적인 문화를 가지고 있는 것에 비해 사람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았다”며 홍보에 주력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외지인들에게 마을을 홍보하기 위해 그와 캠프 팀원들이 고안한 방법은 보낸 편지가 100일 뒤에 도착하는 ‘느린 우체통’과 엽서, 화투 등 마을의 일상을 담은 ‘굿즈’였다.

열정을 가지고 시작한 프로젝트지만 아이디어 회의에서부터 실행까지 모든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 그는 “짧은 기간에 성과를 낼 수 있는 참신한 아이디어를 내기 쉽지 않았고, 부족한 예산 탓에 엽서 디자인부터 책갈피에 사용할 종이까지 수작업으로 제작했다”고 회상했다.

특히 현지인을 위해 진행되는 사업인 만큼 지역 주민들이 프로젝트 과정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늘 주의를 기울였다는 심 씨. 그는 카메라 앱을 통해 사진 액자를 만들며 마을 어르신들이 굿즈의 개념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설명했다. 또 엽서와 거울에 할머니들이 그리신 달팽이 그림을 넣는 등 굿즈 하나하나를 제작할 때마다 현지인들과 함께했다.

심 씨는 “아이디어를 실현하는 과정이 쉬운 일은 아니었지만, 마을 주민들이 능동적으로 참여하고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니 자연스레 미소가 지어졌다”고 회상했다. 마지막으로 “앞으로 SNS와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마을을 홍보해 더 많은 웃음꽃을 피울 것이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아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잠시 멈춤, 슬기롭게 거리 두기
2
유례없는 1학기 전 기간 재택 수업 실시
3
모니터 통해 만나는 우리들
4
봉황은 어디로 날아갔나
5
“온라인 성범죄 규제 방법에 대한 고민 필요”
6
“오랜 시간이 아깝지 않은 값진 경험이었어요”
7
방탄소년단(BTS) - 봄날
8
‘총장 직선제’에 구성원 관심 높아져
9
재택 수업 1학기 말까지 연장…상황 호전되면 단축 가능성도
10
코로나 시대 생존 확인, 잘 지내고 있나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00-757 광주광역시 북구 용봉로 77(용봉동) 제1학생회관 2층 신문방송사 편집실
대표전화 : 광주캠퍼스 062) 530-0527/0523  여수캠퍼스 061) 659-6655 | 팩스 : 062)530-0522 | 발행인 : 정병석 | 주간  : 노시훈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지희
Copyright © 2013 전남대학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