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론 > 독자평
독자와 함께 나아가는 <전대신문>이 되길!
박동우(자율전공·18)  |  news@cnumedia.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02  14:00:4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지난 6월에 발행된 <전대신문> 1605호는 우리 대학 개교 67주년을 맞이해 다양한 컨텐츠를 실었다. 총장님의 축사부터 우리 대학의 발전 방향을 다룬 해설 기사까지. 이를 통해 우리 대학의 지난날과 다가올 시대의 방향을 짐작할 수 있었다.

‘개교’라는 주제에 너무 치우치지 않고 ‘이러닝 실태’와 같이 학생들이 꼭 알아야 하는 사안에 대해서 보도한 점은 칭찬할만한 점이다. 또한 학생들이 관심을 갖는 주제인 취업에 대해서 다룬 점도 인상 깊었다. 학생들이 취업 고민과 경험을 공유할 수 있게 됐다는 점에서 창간기념 기획의 의미가 잘 실현됐다고 생각한다.

지난 호를 통해서 우리 대학의 주인이 누구인지 확실히 인식할 수 있게 되었던 것 같다. 앞으로도 학생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역할을 잊지 않는 <전대신문>이 되기를 바란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230여 개 교과목 온라인 중간고사 시행
2
#어셈블리 5·18
3
캠퍼스 곳곳 자랑스런 민주화 역사
4
40년 역사 잇는 민주길, 지난 18일 열려
5
코로나가 바꿔놓은 학생 활동 모습, 어떻게 달라졌나?
6
우리 곁에 항상 ‘광주민중항쟁도’
7
전남대 역사를 찾아서 ③ 전남대 중앙도서관
8
지금, 여수캠퍼스는…
9
다시 돌아온 봉황
10
오월, 광주의 기억에서 세계의 품으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00-757 광주광역시 북구 용봉로 77(용봉동) 제1학생회관 2층 신문방송사 편집실
대표전화 : 광주캠퍼스 062) 530-0527/0523  여수캠퍼스 061) 659-6655 | 팩스 : 062)530-0522 | 발행인 : 정병석 | 주간  : 노시훈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지희
Copyright © 2013 전남대학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