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람들
“어디서도 들을 수 없는 우리만의 이야기, 들어보실래요?”■전남대 이야기 수집가 김석재 씨
박지현 기자  |  5973sally@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05  14:33: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경영대 앞 넓은 잔디는 언제부터 ‘텔레토비 동산’이라고 불리게 됐을까? 무심코 지나치기 쉬운 학내 장소에 얽힌 이야기를 수집하는 사람이 있다. 바로 광희S팀의 ‘이야기 수집가’ 김석재 씨(사회·15)다.

김 씨가 캠퍼스 곳곳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게 된 것은 ‘사회 여가학’이라는 전공 강의를 수강하면서부터였다. 이야기가 모이면 하나의 문화를 이룰 수 있다는 깨달음은 광희S팀 결성으로 이어졌다. 현재 5명이 활동 중인 광희S팀은 우리들만의 이야기를 찾기 위해 매일 분주하다. 수집한 이야기는 SNS 채널에 업로드 하거나 리플렛을 제작한다. 그는 “민주마루 앞 대명매의 경우 명나라 희종황제 때부터 살아온 나무라는 것을 아는 학생이 드물어 안타까웠다.”며 “열심히 홍보해서 봄에 많이 대명매를 찾도록 하고 싶다.”고 말했다.

학내에 숨겨진 이야기를 찾는 게 순탄치만은 않다. 입에서 입으로 전해져 내려오는 이야기의 경우 사실 여부의 판단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역사를 고증한다는 책임감에 어깨가 무겁다는 김 씨는 “선배들과의 대화를 통해 이야기를 듣거나 우리 대학 출신 교수님에게 자문을 구하지만 정확한 자료가 많이 없어 어려울 때가 많다.”고 전했다.

교육지표사건을 알리는 굵직한 활동부터 선배들의 ‘그 때 그 시절 미팅 이야기’까지. 다양한 분야에 걸쳐 학생들 고유의 이야기를 담고 싶다는 김 씨는 최근 2번째 인쇄물 준비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단과대 OT나 알림아리때 재학생들에게 직접 배포할 생각에 설렌다는 그는 “유익한 정보라고 응원해줄 때 가장 보람을 느낀다.”며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는 우리들만의 이야기를 앞으로도 계속 수집해 나갈 예정이다.”고 전했다.  
박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술 없는 대학축제 가능할까?
2
경영대 학생회 선거 또 무산, 왜?
3
보아라 '오월의 진실'
4
5월, 시대를 넘어 아픔을 넘어
5
오래된 슬픔 너머 보이는 것
6
'예향홀'의 관리 주체는 학생?
7
시간은 흘렀고 역사를 남겼다
8
‘진짜 사나이’들의 솔직 담백 군대 토크
9
봉지=5·18 광장?
10
책임은 누구의 몫인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00-757 광주광역시 북구 용봉로 77(용봉동) 제1학생회관 2층 신문방송사 편집실
대표전화 : 광주캠퍼스 062) 530-0527/0523  여수캠퍼스 061) 659-6655 | 팩스 : 062)530-0522 | 발행인 : 정병석 | 주간  : 임칠성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지희
Copyright © 2013 전남대학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