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 > 특집
<단편소설 당선 소감>헌책방에서 찾은 낡은 책2017 전대신문 문예작품현상공모 단편소설 당선 소감
전대신문  |  news@cnumedia.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13  16:43:2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장신영(자율전공·11)

초등학교 4학년. 학생들은 거의 손대지 않는 낡은 책꽂이에서 ‘있잖아요, 비밀이에요.’라는 책을 뽑아 읽었다. 지금 와서 생각하면 대체 11살짜리가 그 책의 어디에 공감하고 감명을 받았는지는 모르지만 몇 번을 반복해서 읽을 만큼 마음에 들어 했다.
초등학교를 졸업하고 나서 대학에 들어올 때까지 몇 번이나 그 책을 찾아봤지만 제목도 작가도 모르는 책을 찾는 건 그다지 쉬운 일이 아니었다. 그렇게 대학에 들어오고 나서 친구와 함께 전공서적을 찾으러 간 헌책방에서 그 책을 찾았었다. 두서없이 쌓아놓은 책 더미 사이에서 그냥 우연히 발견했다. ‘당신이 찾던 모든 책이 여기에’는 그 때 헌책방에서 책을 찾았던 그 기분 좋은 기억에 살을 붙여 만든 글이다.
사실 10년 만에 다시 찾아 읽은 책은 별다른 감흥이 없었다. 기대가 너무 컸던 것일 수도 있고 어렸을 적의 감성이 사라져버려서 일수도 있겠다. 그래도 전공서적과 자기계발서만 가득한 책꽂이에 꽂혀있는 낡은 책을 보고 있으면 여전히 기분은 좋다. 나는 지금 책 한 권 읽는 시간도 사치스러운 취업준비생의 시간을 보내고 있고 주변인들도 비슷비슷하다. 아마 많은 사람들이 쉽지 많은 않은 시간을 보내고 있을 것이다.
굳이 책일 필요는 없다. 읽지 않아도 괜찮다. 벽돌처럼 딱딱하게 책꽂이를, 사물함을 채운 문제집과 자기계발서 사이에 마음에 드는 것 하나를 끼워 넣어 보자.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여캠, 공용냉장고 ‘학생들 수요 감당 못해
2
“헬스는 노력한 만큼 보상받는 정직한 운동”
3
여캠, ‘기업 맞춤형 인재 양성’ 특성 학과 신설
4
은밀하게 또는 대담하게, 천태만상 대학 내 갑질
5
사림 체전 ‘1학년은 모든 시간 참여’ ?
6
초대가수 의존 줄이고 대학축제만의 특색 찾길
7
대동의 벽은 아직도 높구나
8
2019 총학생회 선거 쟁점은?
9
용봉대동풀이 밤하늘을 수놓은 빛, 트윈 (BETWEEN)
10
갑질은 일상에 존재한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00-757 광주광역시 북구 용봉로 77(용봉동) 제1학생회관 2층 신문방송사 편집실
대표전화 : 광주캠퍼스 062) 530-0527/0523  여수캠퍼스 061) 659-6655 | 팩스 : 062)530-0522 | 발행인 : 정병석 | 주간  : 임칠성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지희
Copyright © 2013 전남대학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