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기획
20대 복고감성에 빠지다■ 백 투 더 8090!
전무광 수습기자  |  aqelit@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06  15:19:4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복고풍 놀이문화의 부활… 롤러장, 감성주점 등 20대에 인기

   
▲ 상무지구에 위치한 한 감성주점의 내부 모습
 “내게 그런 핑계대지마 입장 바꿔 생각을 해봐” 90년대 초반의 대중가요가 울려퍼지는 이곳은 한 때 청춘의 상징이었던 롤러장이다. 화려한 조명 아래 8개의 바퀴에 의존해 있는 사람들의 표정엔 웃음 꽃이 가득하다.

최근 추억 속에 머물러 있던 놀이문화가 20대에게 다시 각광받고 있다. 롤러장과 만화카페 그리고 감성주점등이 그 예시이다. 1980년대 후반 청소년들이 이용하며 성행했었던 롤러장은 지난해부터 수도권을 중심으로 부활하기 시작했다. 40대 중·후반의 어른부터 부모님 손 잡고 놀러온 초등학생까지. 폭 넓은 연령층이 함께 어울리는 롤러장은 현재 광주에만 6개가 생기는 등 인기 놀이 공간으로 부상 중이다. 인문대 ㄱ씨는 “친구들과 놀 때 술을 마시거나, PC방에 갔었다."며 “롤러장에 오니 동심으로 돌아간 것 같고 색다르다."고 즐거워했다.

복고 열풍에는 1960~1970년대에 전성기였던 만화방도 빼놓을 수 없다. 백수삼촌이 있을 것만 같던 쾌쾌한 이미지를 벗어던진지 오래다. 쾌적하고 깔끔한 시설로 20대의 발길을 붙잡는 만화카페는 우리 대학 근처에도 3곳이나 존재한다. 다양한 만화책과 커피를 즐길 수 있는 만화카페는 새로운 이색 데이트 코스로 각광받고 있기도 하다.

복고 열풍은 술집에까지 그 영향력을 끼쳤다. 백 투 더 ‘80·90s’, ‘DJ 뮤직 팩토 오리’라는 간판에서도 알 수 있듯 매장 내에는 80~90년대의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당시의 인기가수와 영화배우 포스터뿐 아니라 흘러나오는 노래들을 듣고 있으면 ‘응답하라 시리즈’의 주인공이 된 것 같다. 생활대 ㄷ씨는 “어렸을 때 듣던 노래를 들으면서 술을 마시니깐 감회가 색다르다."라며 “내가 40대가 됐을 때 20대의 향수를 떠올릴 수 있는 이런 술집이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전무광 수습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우리 대학 개교를 돌아보며
2
‘유명무실’ 사회대 학생회, 사퇴로 이어져
3
‘누드모델 영상 촬영 사건’ 일단락
4
<시 당선 소감> 마음이 온통 파랗다
5
"고민보다 GO"
6
<단편소설 부문 가작>문고리 돌리는 방법을 잊었습니다
7
화장 안 하는 여자, 화장하는 남자가 뭐 어때서!
8
<단편소설 부문 당선작>나들이
9
취업정보 찾아 서울로 ‘고단한 지방대생’
10
부정선거 논란 후 예술대 학생회 재선거 실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00-757 광주광역시 북구 용봉로 77(용봉동) 제1학생회관 2층 신문방송사 편집실
대표전화 : 광주캠퍼스 062) 530-0527/0523  여수캠퍼스 061) 659-6655 | 팩스 : 062)530-0522 | 발행인 : 정병석 | 주간  : 임칠성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지희
Copyright © 2013 전남대학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