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론 > 청년의눈빛으로
나는 겁쟁이다■1585호 청년의 눈빛으로
구채림 수습기자  |  g433666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13  14:03:5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대학 사회에 의문을 품지만 행동하지 못하는 나는 겁쟁이다. 대학에 입학한 후 몇 가지 대학 제도에 의문이 들었다. ‘글로벌 커뮤니케이션 잉글리쉬’ 제도가 그 예 중 하나다. 이 제도는 지난 2014년 재학생들의 취업경쟁력을 향상시키겠다는 취지로 도입됐다.

동일한 교육이 제공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동일한 기준의 학점이 부여된다는 것. 대학은 학문을 가르치는 곳이 아니었던가? 오히려 학생들을 외부 교육시장으로 눈을 돌리게 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에는 비민주적인 글커잉 제도를 비판하는 목소리마저 들리지 않는 것 같다. 이 사례에서 볼 수 있듯 요즘 대학사회는 어떤 제도에 대해 끊임없이 질문하고 비판하기보다는 순응하는 방향으로 흐르는 중이다.

쿠바혁명에 가담했던 체 게바라는 딸에게 보내는 편지에 “어른이 되었을 때 혁명적인 사람이 되도록 준비하여라. 정의를 지지할 수 있도록 준비하여라.”고 말했다. 우리는 정의를 ‘지지’할 수 있도록 준비해야한다. 준비는 왜?라고 질문을 던지는 데서부터 시작하며 질문은 행동으로 이어진다. 나는 질문을 표출하기 위한 수단으로 학교신문사의 기자를 택했다. 겁쟁이의 손끝 움직임이 내가 속해 있는 대학 사회에 조금이나마 긍정적인 영향력으로 미치기를 기대한다.  
   
▲ 구채림 수습기자
구채림 수습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주한 미국대사 방문 반대 '광주전남대학생진보연합' 본부 앞 농성
2
여캠, ‘청람홀 운영중단’
3
2018 하반기 전학대회 무산…오는 18일 확운위로 위임
4
2018학년도 임시 확운위 개최…정족수 미달로 중도 폐회
5
“총학생회 독단적인 정치적 의사 표현” 논란
6
우리 대학은 공사 중
7
안전사고에 무관심한 학생들
8
대학의 수치 가짜논문
9
“채식하는 게 뭐 어때서?”
10
개성 있는 시간표 경진대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00-757 광주광역시 북구 용봉로 77(용봉동) 제1학생회관 2층 신문방송사 편집실
대표전화 : 광주캠퍼스 062) 530-0527/0523  여수캠퍼스 061) 659-6655 | 팩스 : 062)530-0522 | 발행인 : 정병석 | 주간  : 임칠성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지희
Copyright © 2013 전남대학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