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기획
전대생이 가장 사랑하는 책은 ‘미움 받을 용기’■도서관 최다 대출도서 BEST 5
박지현 기자  |  5973sally@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11  17:52:3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선선한 바람과 함께 독서하기 좋은 계절이 찾아왔습니다! 우리 대학 학생이라면 한번쯤은 이용했을 ‘홍도’에서 가장 인기 있는 BEST 도서 5권을 소개합니다. (3월 1일부터 8월 30일 기준)
 
   
 
1위-미움 받을 용기(기시미 이치로), 이용횟수 122회
아들러 심리학을 공부한 철학자와 열등감 많은 청년이 ‘어떻게 행복해질 수 있을까?’라는 주제로 주고받는 대화를 통해 스토리가 전개된다. 철학자의 입을 빌린 작가는 행복해지기 위해서는 인간관계로부터 자유로워져야 하며, 그러기 위해서는 타인에게 미움 받을 것을 두려워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한다.
   
 
2위-채식주의자(한강), 이용횟수 104회
2007년에 발표한 '채식주의자'는 어린 시절 각인된 기억 때문에 육식을 거부하는 아내와 이를 바라보는 남편의 이야기다. 이 책은 지난해 세계적 문학상인 맨부커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스스로 식물이 되어간다고 생각하는 주인공과 그것을 지켜보는 가족들의 아픔을 서술한 이 소설은 읽기 쉬운 문체로 인간의 어둡고 끔찍스러운 내면을 말한다.
   
 
3위-태백산맥(조정래), 이용횟수 98회
'태백산맥'은 이데올로기에 따른 분단의 과정과 아픔을 적나라하게 그린 분단문학의 고전으로 평가받는다. 남한 단독정부가 수립되고 제주 4·3항쟁과 여순사건이 발생한 1948년부터 한국전쟁이 끝나던 1953년까지를 배경으로 한 이 소설은 개인은 당시 시대의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는 것을 강조한다.
   
 
4위-1Q84(무라카미 하루키), 이용횟수 90회
시공간이 뒤틀려버린 1Q84년. 두 남녀의 아련한 첫사랑 이야기인 동시에 낯선 세계를 헤쳐 나가며 겪게 되는 환상적인 이야기다. 노벨상 후보에 거론되며, 일본은 물론 세계적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는 이 소설에서 ‘사랑’ 외에는 더 이상 이념도 종교도 대안이 될 수 없다는 현실을 강조한다.
   
 
5위-토지(박경리), 이용횟수 89회
소설 ‘토지’는 1897년도부터 1945년 8월 15일 조국 광복에 이르기까지 한 가문의 몰락과 다시 일어서는 과정을 생생하게 그려낸 소설이다. ‘토지’는 1969년 6월 월간 ‘현대문학’에 연재되기 시작해 26년간의 집필 끝에 1994년 완간된 대하소설이다. 평사리와 중국 용정, 진주, 서울, 통영 등이 주요배경인 이 소설은 한국문학의 걸작으로 손꼽힌다.

 

박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총학 후보자들, 인문대 벤치 앞 합동 유세 진행
2
2018 총학생회 선거 정책공청회 열렸다
3
오는 21일 총학선거…최도형 VS 황법량 후보 출마
4
2018년도 10개 단과대에서 학생회 선거 진행
5
“우리는 어딜 가든 함께 해요”
6
어둠 속에 남겨진 학생, 감시 없는 캠퍼스
7
만화로 보는 팀플 유형
8
원가의 3배까지? 절실한 관객 위에 암표상 있다
9
“우리의 HERO, 바로 당신입니다”
10
모바일 투표는 처음이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00-757 광주광역시 북구 용봉로 77(용봉동) 제1학생회관 2층 신문방송사 편집실
대표전화 : 광주캠퍼스 062) 530-0527/0523  여수캠퍼스 061) 659-6655 | 팩스 : 062)530-0522 | 발행인 : 총장 지병문 | 주간  : 주정민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정기
Copyright © 2013 전남대학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