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2,02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특집] 자기 과시의 수단이 된 SNS
SNS가 현대인 생활의 일부로 자리 잡은 가운데 타인이 올린 게시물과 자신을 비교하며 우울증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시장 조사기관 DMC가 2017년에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사람들은 하루 평균 PC로는 32.3분, 모바일로는 43.9분
박지현 기자   2018-03-19
[대학] 2018 상반기 전학대회 열려
2018 상반기 전체학생대표자회의(이하 전학대회)가 우리 대학 박물관 4층 시청각실에서 오늘(12일) 열렸다. 이번 전학대회는 전체 학생대표 439명 중 개최 정족수 137명을 넘긴 202명이 참가해 개최됐다.2018 상반기 전학대회에서는 ▲통학버스
국채원 기자   2018-03-12
[줄탁] 노란 리본과 검은 장갑
동계올림픽에서 한 쇼트트랙 선수의 헬멧에 부착된 노란 리본이 정치적 논란에 휩싸였다. 극우사이트 회원이 세월호 희생자 추모를 상징하는 노란 리본이 정치·인종·종교 차별에 관한 시위나 선전을 금지하는 올림픽 위원회의 방침에 위배된다며 문제 삼아 제소했기
강내영(사회학 박사과정)   2018-03-05
[사설] 변곡점을 지나는 한국사회
올해 2월은 유난히 뜨거웠다. 우리들의 이목을 사로잡은 국가적 차원의 대형 이슈들이 동시다발적으로 터져 나오면서, 차가운 겨울을 예기치 않은 후끈함으로 보냈다. 평창 동계올림픽으로 문을 연 2월은, 컬링 ‘킴팀’의 영웅서사와 봅슬레이의 아이언맨에 열광
전대신문   2018-03-05
[기고] 내가 만난 신입생
전대스타그램은 사진을 통해 독자와 소통하는 코너입니다. 나만 보기에 아까운 사진, 특별한 추억을 에 공유해주세요! 짧은 사연과 함께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또는 news@cnumedia.com으로 보내주시면 1등부터 3등까지 선별해 지면에 실어드립니다.
전대신문   2018-03-05
[기고] 목표보다 중요한 목적의식
많은 경험과 도전, 그리고 공동체 활동에 적극 참여해야 얼마전 TV에서 ‘세 얼간이’라는 인도 영화를 보게 됐다. 부모님의 뜻대로 상위 1%의 천재들만 간다는 일류 명문대 ICE(임페리얼 공대)에 진학한 '파르한'과 '라주'가 다른 방식으로 세상을 대
신현구(광주 경제고용진흥원 원장)   2018-03-05
[사람들] “어디서도 들을 수 없는 우리만의 이야기, 들어보실래요?”
경영대 앞 넓은 잔디는 언제부터 ‘텔레토비 동산’이라고 불리게 됐을까? 무심코 지나치기 쉬운 학내 장소에 얽힌 이야기를 수집하는 사람이 있다. 바로 광희S팀의 ‘이야기 수집가’ 김석재 씨(사회·15)다.김 씨가 캠퍼스 곳곳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게 된
박지현 기자   2018-03-05
[대학] "교수님, 반갑습니다!"
전대신문   2018-03-05
[대학] "영농인의 꿈, 농실원에서 펼처보세요"
농업, 멀게만 느껴지는 단어다.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하나 고민이 됐다면 더 이상 망설이지 말고 우리 대학 농업실습교육원(농실원)을 찾아가 보는 것은 어떨까.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농업인의 꿈을 가진 학생들을 기다리고 있다. 농실원은 농업, 임업 관련학과
신재선 객원기자   2018-03-05
[기획] 베트남 속 전남대를 만나다
최근 우리 대학에서는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해 전략적 국제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그 가운데 베트남 지역 대학과 교류는 눈에 띈다. 지난해 11월 우리 대학은 베트남 테이응웬(Tay Ngyuen)대학과 교류·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황태현 기자   2018-03-05
[특집] 광주가 궁금해? 이곳에 주목!
봄 새싹이 돋아나듯 파릇파릇한 18학번 새내기들의 입학을 축하합니다. 하지만 타지에서 광주로 오게 된 새내기들은 이곳이 아직 낯설기만 하죠? 새내기들의 조금 더 빠른 적응을 위해 광주 정신이 깃든 장소부터 인스타그램 속 인기 장소까지 이 알차게 준비했
구채림 기자   2018-03-05
[특집] 새내기들을 위한 건물 안내
① 5·18연구소정문 로터리 앞에 위치해있는 용봉관은 5·18광주민주화운동과 민주주의를 연구하는 곳이다. 지난 2005년에 개관했으며 이전엔 대학본부로 사용됐다. 건물 내부에는 5·18기념관과 전시실 등이 있으며 매년 5월 5·18학술대회도 개최한다.
차지욱 기자   2018-03-05
[특집] ■ 나 혼자 안다- 새내기편
차지욱 기자   2018-03-05
[특집] 시간을 달려서, 캠퍼스를 달려서
넓은 캠퍼스에 짧은 쉬는 시간. 캠퍼스 라이프에 대한 환상은 건물 사이의 거리가 먼 수업을 연강할 때 깨지곤 한다. 아래의 루트는 되도록 피하는 게 좋지만 이미 수강신청을 해버린 새내기 혹은 재학생을 위해 이 지름길을 정리해봤다. ① 진리관~자연대 3
차지욱 기자   2018-03-05
[특집] 상술로 얼룩진 어학시험 추가접수료
토익 갑질 논란이 커지자 토익대행사 YBM측에서 개선안을 내놨지만 여전히 접수 시기를 나눠 이익을 취하는 상술은 개선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한국토익위원회(YBM)가 고질적 문제였던 성적처리기간을 단축하고 정기접수기간을 2주 연장하겠다고 지난달 8일
구채림 기자   2018-03-05
[사회] 비싼 어학시험 응시료에 한숨 쉬는 대학생들
돈 없으면 시험도 못 보나요?…5개 어학시험 응시료 평균 약 11만원 토익 ‘갑질 규정’ 논란이 커지면서 일부 규정이 개선됐지만 여전히 비싼 어학시험 응시료가 대학생과 취업 준비생에게 부담을 주고 있다. 5개 어학시험(토익, 한어수평고시,
국채원 기자   2018-03-05
[사회] 고독할 틈이 없어요! 고독한 채팅방
오로지 이미지로만 대화하는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이 인기를 끌고 있다. 이른바 ‘고독한 ○○방’이다. 이 방에서는 대화가 금지다. 모든 채팅은 각 방의 주제에 맞는 사진으로만 이루어진다.고독한 채팅방의 유행은 일본 드라마인 ‘고독한 미식가’를 즐겨 본 사
국채원 기자   2018-03-05
[사회] 새로운 공유공간으로 자리 잡은 오픈채팅
채팅방을 개설하기만 하면 누구든 참여할 수 있는 ‘오픈채팅’의 인기가 이어지고 있다. 오픈채팅이란 메신저 앱 카카오톡의 기능 중 하나로 관심사에 따라 많게는 1천명의 인원과 익명으로 대화를 나눌 수 있다. 전화번호 저장이나 별도의 ID 추가 없이 링크
국채원 기자   2018-03-05
[사람들] “최저임금 논란은 임과 계의 싸움”
유례없는 최저임금 인상에 사회가 떠들썩하다. 광주 알바노조 조합원 박재현 씨(34)는 이를 두고 “나아지기는 했지만 아직 알바노동자들의 삶이 개선될 정도로 높아진 금액은 아니다.”고 평가한다. 박 씨는 우리 대학 국어교육과를 졸업하고 직장에 다니는 회
차지욱 기자   2018-03-05
[사회] 편의점은 최저임금 사각지대?
올해부터 최저임금이 7,530원으로 인상됐다. 이는 전년 대비16.4% 인상된 금액으로 17년 만에 최대 인상폭이다. 그렇다면 최저임금은 사업장에서 잘 준수되고 있을까?이 지난달 27일과 28일 북구 용봉동의 편의점을 대상으로 2018년 최저임금 준수
박지현 기자   2018-03-05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00-757 광주광역시 북구 용봉로 77(용봉동) 제1학생회관 2층 신문방송사 편집실
대표전화 : 광주캠퍼스 062) 530-0527/0523  여수캠퍼스 061) 659-6655 | 팩스 : 062)530-0522 | 발행인 : 정병석 | 주간  : 임칠성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지희
Copyright © 2013 전남대학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