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07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특집] 언제나 해피엔딩일순 없잖아요
Q : 남자는 한번 아니면 절대 아니라는 것을 잘 알지만 진실한 그 사람의 모습에 반해서열 번 이라도 찍어보자 하는 맘으로 1학년 때부터 지금까지 내리 짝사랑했습니다.근데 막상 한번 거절당하니 용기가 안 나더군요. 다시 한 번 말 걸어볼 용기를 내는
팜므팥알(연애칼럼니스트)   2015-10-13
[특집] 청춘은 짧으니 용기 내세요!
4년 된 친구가 이젠 여자로 보입니다. 그 친구와 자주만나기도 하고 같이 술도 마시며 속이야기나 고민을 털어 놓으면서 많이 기대다 보니 이렇게 된 것 같습니다.하지만 이 친구는 저에게 매우 소중합니다. 같이 지낸 추억도 너무 많고요. 그래서 섣부른 행
팜므팥알(연애칼럼니스트)   2015-09-22
[특집] 상처 받은 당신을 먼저 보세요
남자친구와 헤어졌습니다. 서로 전화하면서 울면서 마지막통화를 했는데 저는 아직도 못 잊겠어요. 이 남자가 지금 여러 가지로 힘든가 봐요. 그 사람은 아직도 제게 마음이 있는데 어쩔 수 없이 저를 놓아주는 것 같아, 잡고 싶었지만 잡을 수 없었어요. 정
팜므팥알(연애칼럼니스트)   2015-09-01
[특집] 어서와 함께 하는 집은 처음이지?
“여기는 이야기가 숨쉬는 ‘함께 해’입니다.”대학생의 주거 환경에 문제를 느낀 김지형 씨(독어독문·06)는 올 여름 셰어하우스 ‘함께해’ 1호점을 시작했다. ‘함께해’의 위치는 정문에서 5분 거리의 골목. 다양한 사람과 함께 서로의 삶을 배울 수 있는
도선인 기자   2015-08-31
[특집] 살 집 없는 대학생 그들의 주거공간이 무너지고 있다
보증금, 월세 부담에 원룸도 ‘사치’‘민달팽이’ 대학생들이 고시원에서 생활하게 되는 첫 번째 이유는 저렴한 비용 때문이다. 장지환 씨(문화콘테츠·15)는 “원룸은 보증금과 월세가 부담이 된다”며 “원룸보다 싼 월세 20만원대 정도의 고시원에서 산다”고
도선인 기자   2015-08-31
[특집] 민달팽이의 껍데기를 찾아줄래요?
우리 대학 ㄱ 씨는 2평 남짓한 고시원에서 지난 학기를 보냈다. 성적, 거주지 등의 문제로 생활관에 ‘합격’하지 못한 ㄱ 씨가 갈 곳은 고시원뿐이었다. 실제 ‘전남대학교 신입생·재학생 실태조사(2015)’에 따르면 재학생 29.2%가 자취(원룸, 고시
도선인 기자   2015-08-31
[특집] 시민플랫폼, 오고 가는 사람들
‘사람 사이에 자연히 녹아들어 상대가 되어보고 내 자신을 발견한다.’인류학도인 내가 마음에 늘 새기는 말이다. 그러려면 누구보다 자주, 많은 사람과 만나고, 관찰할 필요가 있다. 이야기하는 것을 뛰어넘는 교류와 교감도 뒤따라야 한다. 하지만 나와 같은
이혜원(인류·10)   2015-04-13
[특집] 솜구두
새벽 기차역 앞빨간 장갑을 낀 눈사람 하나 서 있다신발장 안초록색 리본이 달린낡은 솜구두 생각이 났다눈사람에게그 예쁜 구두를 신기면그가 떠나온 먼 고향을그리워하지 않을런지도 모른다역앞 중국음식점에반짝 불이 들어오고플랫폼에 들어서는 기차의 기적소리가 들
곽재구   2015-03-17
[특집] “대학은 자유로운 곳이어야 한다”
곽명진 씨(철학·12)는 “점점 학생들이 학교가 정해놓은 틀에 끌려가는 현상이 심해진다”며 “대학이 만든 틀 자체가 허물어져야한다”고 말했다. 대학이 학생들의 다양성을 존중해주고 제도적으로 뒷받침해줄 수 있는 공간이 돼야한다는 것이다.곽 씨는 대학이
문나래 기자   2015-03-02
[특집] “대학은 진짜 취업에 관심 있는 것이 아니다”
“대학이 학생들의 취업에 정말 신경을 쓰고 있다고 보는가?”이지헌 교수(교육)는 “대학이 학생들의 진짜 취업, 진로가 아닌 취업 관련 지표에서 점수를 높게 받는 것에 관심이 있다”고 말했다. 대학 평가 지표중 하나인 ‘취업률’에서 낮은 점수를 받으면
문나래 기자   2015-03-02
[특집] “우리, 제대로 배우고 있는 거 맞죠?”
“4년제 취업 학원에 오시느라 수고하셨습니다.”힘들게 대학이라는 문턱을 넘었지만 ‘취업’이라는 더 큰 문턱이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진짜 내가 하고 싶은 게 무엇인지’를 찾아 대학에 왔지만 정작 대학은 이력서의 스펙 한 줄로만 존재합니다. 휴학도 ‘사
문나래 기자   2015-03-02
[특집] 새내기 깨알 TIP
Q. ‘1학년이면 공부하지 않아도 된다’는 말, ‘놀기에도 바쁜게 1학년이다’라는 말 정말 사실인가요? 설레기도 하면서 걱정이 되네요(근심)A. 새내기…아무 걱정없이 놀아도 될 시기이죠! 그러나 요즘 1학년들은 놀면서 공부도 잘하는 것 같
송이송이 기자   2015-03-02
[특집] 캠퍼스 지도
박홍필 객원기자   2015-03-02
[특집] 전대톡
전대신문   2014-12-20
[특집] 전대톡
전대신문   2014-12-12
[특집] 광주
* 확대해서 보시길 바랍니다.
조성국 시인   2014-12-12
[특집] 전대톡
전대신문   2014-11-25
[특집] 말을 내다 걸다
말을 내다 걸다풍風으로 여러 날 누웠다사위 차 타고 목간 가는 수천 영감먼저 요구나 하려고 대개천식당삼천원 돼지국밥 막 떠넣으려는데창틈으로 붓는 막바지 땡볕이목에 턱턱 걸려, 와 이래 안 죽노제 성질 못 이겨 숟가락 추바리에 턱턱 쳐쌓는다가다가 농약방
손진은 시인   2014-11-25
[특집] 전대톡
전대신문   2014-10-21
[특집] 노래 물거미
네 시간을 달려온 네 詩는 과 의 공동 기획으로, 광주·대구 지역 시인들의 신작을 총 6회에 걸쳐 연재합니다.노래 물거미남과 북 가로지르는 비무장지대DMZ 늪― 목마른 노루새끼들 종종 주둥이로 스쳐 가는 지뢰밭 물구덩이 안에서 거미 두 마리가 엉겨 붙
김준태 시인   2014-10-2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00-757 광주광역시 북구 용봉로 77(용봉동) 제1학생회관 2층 신문방송사 편집실
대표전화 : 광주캠퍼스 062) 530-0527/0523  여수캠퍼스 061) 659-6655 | 팩스 : 062)530-0522 | 발행인 : 총장 지병문 | 주간  : 주정민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정기
Copyright © 2013 전남대학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