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20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획] 속도감 있는 문체로 그려낸 악어의 세상
응모작 13편 중 본선에 오른 작품은 「망경의 책」, 「보이지 않는 죄인」, 「일말상초」, 「악어」 등 네 편이었다. 「망경의 책」은 작가의 지적 편력이 엿보이는 흥미로운 작품이었으나, 언어와 예술, 문학과 철학을 아우르려는 욕심이 지나쳐 소화불량 상
이미란 교수 (국어국문·소설가)   2019-06-03
[기획] <단편소설 부문 당선작> 악어
악어강백선(디자인·15)한 번 잘린 손가락은 자라지 않는다. 레일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은 모두 숙지하고 또 숙지하고 있어야 한다. 프레셔, 우리들은 이놈을 조심해야 한다. 반복되는 손놀림, 밀고 당기는 일. 유치원 때 배웠던 손장난들, 도리도리 잼잼.
강백선 (디자인·15 )   2019-06-03
[기획] 희로애락 오가는 기자 활동 “억장 무너지고 눈앞 캄캄해져도,가즈아!"
기사거리를 보고하는 기획회의가 있는 날이다. 두 시간이 넘는 회의 끝에 이번 호에 작성할 기사 두 개를 배정받았다. ‘저번 호 기사보다 발전한 기사를 작성하겠다!’는 다짐과 함께 어떻게 취재할지 고민했다. 며칠 뒤 본격적으로 취재를 시작했다. 실수하지
송원용 수습기자   2019-06-03
[기획] 대학 여론의 공론장, 대학 감시와 비판 역할 ‘유효'
대학 언론의 전성기는 70년대부터 90년대까지였다. 민주화를 이루기 위해 대학생들은 거리로 나섰고, 대학 언론은 그 곁에 함께했다. 또 당시는 핸드폰, 인터넷의 힘이 없던 시절이라 대학 언론 뿐 아니라 종이 신문과 언론의 위상이 높았던 시기였다.하지만
차지욱 기자   2019-06-03
[기획] “한 단계씩 나아가다 보면 꿈 이룰 수 있을 거에요”
이 창간 65주년을 기념해 20대의 꿈을 주제로 ① 넌 꿈이 뭐니? ② 전공 살리기 어려운 사회 ③ 그래도 꿈을 꾼다 순으로 기획기사를 연속 보도한다. 이번 호에서는 자신의 꿈을 향해 도전하는 청춘들을 조망한다. 지난 호(1604호)에서는 전공과 취업
차지욱 기자   2019-06-03
[기획] “기회를 줄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어요”
이 창간 65주년을 기념해 20대의 꿈을 주제로 ① 넌 꿈이 뭐니? ② 전공 살리기 어려운 사회 ③ 그래도 꿈을 꾼다 순으로 기획기사를 연속 보도한다. 이번 호에서는 자신의 꿈을 향해 도전하는 청춘들을 조망한다. 지난 호(1604호)에서는 전공과 취업
차지욱 기자   2019-06-03
[기획] “꿈을 찾는 건 나를 알아가는 길”
이 창간 65주년을 기념해 20대의 꿈을 주제로 ① 넌 꿈이 뭐니? ② 전공 살리기 어려운 사회 ③ 그래도 꿈을 꾼다 순으로 기획기사를 연속 보도한다. 이번 호에서는 자신의 꿈을 향해 도전하는 청춘들을 조망한다. 지난 호(1604호)에서는 전공과 취업
차지욱 기자   2019-06-03
[기획] “실패를 두려워하지 말고 도전해 보세요”
이 창간 65주년을 기념해 20대의 꿈을 주제로 ① 넌 꿈이 뭐니? ② 전공 살리기 어려운 사회 ③ 그래도 꿈을 꾼다 순으로 기획기사를 연속 보도한다. 이번 호에서는 자신의 꿈을 향해 도전하는 청춘들을 조망한다. 지난 호(1604호)에서는 전공과 취업
차지욱 기자   2019-06-03
[기획] 풍물 가락부터 댄스 음악까지, 다채로운 소리로 들썩이는 캠퍼스
소리풍경(soundscape)이란 소리를 뜻하는 ‘sound’와 경관을 뜻하는 접미어 ‘scape’의 복합어로, 귀로 파악하는 풍경을 의미한다. 1960년대 북아메리카에서 활발하게 전개된 생태학 운동을 배경으로, 캐나다 현대음악의 거장인 머레이 셰이퍼
차지욱 기자   2019-06-03
[기획] “100년의 역사를 향해 전진하며 시대를 이끄는 인재 양성하길”
지난달 22일, 시청에서 만난 광주광역시장 이용섭 동문(무역·70)은 지난 3월 특강을 위해 오랜만에 모교를 방문했던 날을 떠올리며 말문을 열었다. 예나 지금이나 여전한 캠퍼스 풍경에 가슴이 뛰었다는 이 시장. 그는 “50년 차이 나는 선배와 후배가
차지욱 기자   2019-06-03
[기획] “민주주의 지켜낸 긍지를 디딤돌 삼아 미래의 희망 맺길”
전쟁 중에도 지역인재 양성을 바라는 지역민들의 염원과 성원으로 개교한 우리 대학은 암울한 시절, 가장 많은 희생을 치르며 민주와 인권, 평화의 대학으로 자리매김했다. 대부분이 가난했던 때 등록금이 저렴한 국립대학이었던 우리 대학은 마음만은 부유한 당시
차지욱 기자   2019-06-03
[기획] 나에게 전남대학교란 [ ]다
개교 67주년을 맞아 우리 대학 구성원들에게 ‘나에게 전남대학교란 어떤 의미를 갖는지‘ 이 질문해보았습니다. 재미있는 답변부터 감동적인 사연까지 다양한 이야기가 도착했는데요. 전남대학교, ‘도대체 넌 나한테 누구니?’에 대한 각양각색 답변을 이 담아봤
전대신문   2019-06-03
[기획] “전남대는 역사만으로도 인류의 귀중한 자산”
전남대학교의 개교 67주년을 기뻐합니다. 오늘이 있기까지 성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깊이 감사드립니다.뿌리 깊은 나무는 바람에 흔들리지 않으며, 샘이 깊은 물은 가물어도 마르지 않습니다. 전남대학교는 1952년 전쟁의 포연 속에 문을 열었습니다. 대학의
전대신문   2019-06-03
[기획] 65년, 전대신문을 ‘만든’ 사람들
Since 1954. 2019년은 전대신문 창간 65주년입니다. 대학언론으로, 뉴스와 정보 창구로, 구성원 소통 매개체로 전남대학교 청춘을 역사로 기록하며 65년을 달려왔습니다. 전대신문 65년의 역사는 ‘사람들’ 덕분임을 잘 알고 있습니다. 65년
전대신문   2019-06-03
[기획] 폭우에도 식지 않는 전야제 열기
어제(17일) 5·18민주광장과 금남로 일대에서 5·18민주화운동 39주년 전야제가 진행됐다. 1980년 5월 당시 광주를 재연하며 금남로 5가부터 구도청을 향해 행진하는 와중에는 비가 내리기도 했지만 대부분 비를 맞으며 끝까지 함께했다.‘오늘을 밝히
차지욱 기자   2019-05-18
[특집] 무선 이어폰? 無 이어폰!
출퇴근, 통학으로 정신없는 아침에도 스마트폰과 함께 꼭 챙기고 나가는 물건이 하나 있다. 바로 이어폰이다.2000년대 초반 MP3의 보급과 함께 일상 속에 등장한 이어폰은 2000년대 후반 스마트폰의 상용화로 미디어 콘텐츠가 늘어남에 따라 사용량이 자
고원진 기자   2019-05-13
[특집] 남발하는 왜곡, 움츠러드는 ‘진실’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끊임없는 왜곡 및 폄훼가 계속되고 있다. 북한군 개입설, 유공자 특혜설, 헬기사격 부인, 폭동설이 대표적이다. 이에 5·18민주화운동을 둘러싼 많은 의혹을 이 확인해봤다.Q: 그거 다 북한군이 벌인 일 아니야?북한군의 개입설은
임희정 수습기자   2019-05-13
[특집] “아름다운 정신 드러낼 수 있는 방식으로의 전환 필요”
현재 시점에서 5·18민주화운동을 기념하고 5월 정신을 계승할 수 있는 방식의 추모 문화 조성에 대한 필요성이 증가하고 있다. 학내 여러 기념 공간을 조성하고 연구 및 교육적 시선에서 5·18민주화운동을 다루는 것에는 한계가 존재한다는 해석이다.우리
차지욱 기자   2019-05-13
[특집] 우리 곁에 5월, 함께 걸어요
우리 대학 5·18민주화운동(이하 5·18)의 흔적은 외진 곳에 있지 않다. 통학을 위해 걷던 관현로, 친구들과 수다를 떨기 위해 앉았던 봉지, 수업을 듣기 위해 지나갔던 사회대 앞 공원에도 5·18의 흔적이 있다. 우리 대학에 의미가 있는 5월을 맞
송원용 수습기자   2019-05-13
[기획] 시대의 부름에 답했던 청년들의 소리, 광장을 울리다
소리풍경(soundscape)이란 소리를 뜻하는 ‘sound’와 경관을 뜻하는 접미어 ‘scape’의 복합어로, 귀로 파악하는 풍경을 의미한다. 1960년대 북아메리카에서 활발하게 전개된 생태학 운동을 배경으로, 캐나다 현대음악의 거장인 머레이 셰이퍼
차지욱 기자   2019-05-1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00-757 광주광역시 북구 용봉로 77(용봉동) 제1학생회관 2층 신문방송사 편집실
대표전화 : 광주캠퍼스 062) 530-0527/0523  여수캠퍼스 061) 659-6655 | 팩스 : 062)530-0522 | 발행인 : 정병석 | 주간  : 임칠성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지희
Copyright © 2013 전남대학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