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9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사설] [1393호 사설] “세계 으뜸대학으로 비상하자”
우리 대학이 개교 55주년을 맞이했다. 1952년, 전후(戰後) 폐허의 잿더미 위에 우리 대학은 진리, 창조, 봉사라는 창학이념으로 설립되었다. 이후 반세기를 지나오는 동안 본교는 현대사의 숱한 도전과 시련을 꿋꿋이 이겨내왔다. 우리나라 민주화 투쟁의
    2007-06-04
[사설] 지식기반사회 성숙 위한 역할 다할 터
“세상에서 일어나는 여러 가지 사건이나 현상에 관한 뉴스와 정보를 취재하여 기사로 작성하고, 때로는 의견을 첨가하여 대중에게 제공”하는 언론은 다양한 형태의 외압과 내압으로부터 언로를 확보하여 막힘과 소외 없이 다중에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그리고 불편
    2007-05-28
[사설] [1392 사설] 지식기반사회 성숙을 위한 역할 다할 터
“세상에서 일어나는 여러 가지 사건이나 현상에 관한 뉴스와 정보를 취재하여 기사로 작성하고, 때로는 의견을 첨가하여 대중에게 제공”하는 언론은 다양한 형태의 외압과 내압으로부터 언로를 확보하여 막힘과 소외 없이 다중에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그리고 불편
    2007-05-28
[사설] 용봉인 스스로 5·18 정신 구현자 돼야
5월의 맛은 역시 녹색의 향연이다. 산하가 온통 새 생명의 찬가로 채워질 즈음하여 우리 대학에는 매년 국내외의 주목을 받는 정규적인 행사가 치러진다. 바로 5·18 기념 학술행사이다. 5·18 민중항쟁 27주년을 맞이하여 우리 대학에서는 브루스 커밍스
    2007-05-14
[사설] [1391호 사설] 용봉인 스스로 5·18 정신 구현자 돼야
5월의 맛은 역시 녹색의 향연이다. 산하가 온통 새 생명의 찬가로 채워질 즈음하여 우리 대학에는 매년 국내외의 주목을 받는 정규적인 행사가 치러진다. 바로 5·18 기념 학술행사이다. 5·18 민중항쟁 27주년을 맞이하여 우리 대학에서는 브루스 커밍스
    2007-05-14
[사설] 창의적 프로그램으로 지역민 요구 충족을
우리 대학 평생교육원은 개원 10주년을 기념하여 오는 11일, 12일 춘계 어울림 대축제를 열 예정이다. 10년 전 평생교육의 이념을 구현하기 위해서 개원한 후 우리 대학의 평생교육원은 지속적 성장과 발전을 이루어냈다. 열악한 여건과 치열한 경쟁 속에
    2007-05-07
[사설] [1390호 사설] 창의적 프로그램으로 지역민 요구 충족을
우리 대학 평생교육원은 개원 10주년을 기념하여 오는 11일, 12일 춘계 어울림 대축제를 열 예정이다. 10년 전 평생교육의 이념을 구현하기 위해서 개원한 후 우리 대학의 평생교육원은 지속적 성장과 발전을 이루어냈다. 열악한 여건과 치열한 경쟁 속에
    2007-05-07
[사설] [1389호 사설] 문화전문대학원, '문화적 카리스마'로 다시 태어나라
문화전문대학원 정상화 대책위가 결성된 이후에 여러 가시적인 대안과 성과가 나타나고 있어서 매우 다행스럽게 생각한다. 예컨대 교수와 학생간의 상생을 위한 대화창구가 마련되어 내부적인 문제점 해결의 기미가 엿보이고 있으며, 또한 대학원 발전을 위한 하드웨
    2007-05-01
[사설] [1388호 사설] 치밀하고 현명한 후속조치를 기대한다
근 1년 동안 격렬한 찬반 논란과 함께 한국 사회 전반에 심각한 갈등을 초래한 한미 FTA 협상이 타결되었다. 협상결과를 놓고 정부는 자화자찬에 바쁘고, 보수적 성향을 견지하는 일부 언론기관과 경제단체는 대통령과 협상단에 감격에 찬 찬사를 보내는 반면
    2007-05-01
[사설] 문화전문대학원,‘문화적 카리스마’로 다시 태어나라
문화전문대학원 정상화 대책위가 결성된 이후에 여러 가시적인 대안과 성과가 나타나고 있어서 매우 다행스럽게 생각한다. 예컨대 교수와 학생간의 상생을 위한 대화창구가 마련되어 내부적인 문제점 해결의 기미가 엿보이고 있으며, 또한 대학원 발전을 위한 하드웨
    2007-04-30
[사설] 치밀하고 현명한 후속조치 기대한다
근 1년 동안 격렬한 찬반 논란과 함께 한국 사회 전반에 심각한 갈등을 초래한 한미 FTA 협상이 타결되었다. 협상결과를 놓고 정부는 자화자찬에 바쁘고, 보수적 성향을 견지하는 일부 언론기관과 경제단체는 대통령과 협상단에 감격에 찬 찬사를 보내는 반면
    2007-04-09
[사설] [1387호 사설] 배려와 상생이 깃든 등록금 타결을 위하여
해마다 이맘때가 되면 개나리가 만발한 캠퍼스에 학생회 주도의 등록금투쟁에 대한 설왕설래가 가득한데, 예전과는 달리 올해는 구성원들 특히 교직원들의 학생회 칭찬(?)이 자자한 것 같다. 주지하듯이 과거의 등투는 대학당국과 학생간의 관계가 서로 으르렁거리
    2007-04-02
[사설] [1386호 사설] 국립대 특별법에 관심을 촉구한다
작금 우리나라는 고등교육의 수월성을 담보할 제도구축에 대한 견해차를 가진 집단 간의 논쟁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고교등급제와 기여입학제, 그리고 본고사를 금지하는 이른바 ‘3불정책’에 대한 교육부와 대학들 사이의 충돌과 ‘국립대학의 법인화’에 대한 찬
    2007-03-24
[사설] [사설] 통합 1주년을 맞이하여
지난해, 우리는 각기 국립대학인 전남대와 여수대를 통합하여 하나로 거듭나는 어려운 과업을 이룩해냈다. 두 대학의 통합으로 인해 우리 대학의 경쟁력은 당연히 강화되었다. 등록률이 높아졌으며, 구조조정을 통해 유사중복학과도 통폐합되었다. 4년간에 걸쳐 3
    2007-03-11
[사설] [사설] 개교 55주년:통합 전남대 생명공동체의 새장을 열며
지금으로부터 2,500여년전 고따마 부따는 자아를 마음의 역동적인 힘에 의해 만들어지고 끊임없이 변화하는 유동적 구조로 보고 자아의 의존적 본성과 함께 모든 현상은 근본적으로 상호의존성에 근원하고 있다는 연기설을 설파하였다. 과학혁명 후 오랜 역사동안
    2007-03-0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00-757 광주광역시 북구 용봉로 77(용봉동) 제1학생회관 2층 신문방송사 편집실
대표전화 : 광주캠퍼스 062) 530-0527/0523  여수캠퍼스 061) 659-6655 | 팩스 : 062)530-0522 | 발행인 : 정병석 | 주간  : 임칠성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지희
Copyright © 2013 전남대학교. All rights reserved.